기사검색

상수원 조류관련 냄새물질 증가 수돗물 끓여 드세요!!

가 -가 +

임병진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11:25]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박영길)는 수도권의 상수원인 팔당(풍납) 원수에서 남조류로 인한 냄새 유발물질이 증가하고 있어, 당분간 시민들에게 수돗물을 끓여먹을 것을 권했다.

이번 상수원에서 발생한 냄새 유발물질은 조류 등의 이상 증식으로 조류 대사과정에서 분비되는 2-MIB(2-methyl iso borneol)로 정수장에 유입될 경우 일반정수처리공정으로 완벽하게 처리하는 데 한계가 있어 수돗물에서 흙냄새나 곰팡이 냄새와 같은 불쾌감을 주는 냄새가 날 수 있다고 밝혔다. 

2-MIB는 음용을 해도 인체에는 무해하다. 이들 물질은 법적 수질항목이 아닌 먹는물 수질감시항목으로 지정(기준 20ng/L)되어 있으나, 사람에 따라 10ng/L(1조분의 10) 정도의 극미량에서도 냄새가 감지되는데, 열을 가하면 쉽게 휘발되는 특성이 있어 조금 불편하더라도 3분 이상 끓여 마실 것을 권하고 있다.

박영길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고도정수처리를 도입한 부평정수장은 오존 투입량을 강화하고, 일반정수처리공정 운영 3개 정수장은 분말활성탄을 투입하여 맛․냄새 유발물질을 저감시키고 있다.”며,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수돗물에서의 맛이나 냄새물질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공촌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을 8월말부터 조기 가동하고, 남동 및  수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도입을 2024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중에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