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지원 “청문회로 국회차원 검증...한국당 청문회 응해야”

가 -가 +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9/08/22 [13:12]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대안정치연대 소속으로 국회 법사위원인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의혹에 대해
국회법에 정해진 청문회를 열어야 청문위원으로서 임명 여부에 대해 가타부타를 밝힐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청문회 일정 합의를 촉구했다.

▲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박지원 의원     ©편집부

 

박 의원은 22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치 9단주> 코너에 출연해서 아 같이 말하고 한국당의 청문회 일정 합의를 미루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또 한국당이 청문회 일정합의를 미루는 것에 대해 한국당은 조 후보자를 낙마시킬 결정적인 한방이 없더라도 이러한 상황을 최대한 끌어들여서 추석 밥상에 올리려고 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무차별 융단 폭격을 퍼부으며 이러한 전략을 구사한다면 민주당 지도부도 조 후보자를 발가벗겨 시베리아 벌판에 홀홀단신으로 내버려 두면 안 된다고 말했다.

즉 “자유한국당에서 청문회 일정에 합의해 주지 않고 최대한 시간을 끈다면 민주당에서도 그렇다면 청문회를 할 수 없다고 강하게 나와야 한다고 여당에 주문한 것이다.

 

그는 이에 대해 당이 나서 청문회 보이콧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면서 그런데 어제부터 조금씩 하는 것 같다고 말해 여당의 적극적 프레싱이 한국당의 공세를 막는 방법임을 코치했다.

 

그리고는 예를 들어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이례적으로 조 후보자의 사노맹 문제를 구체적으로 거론했을 때, (여당은)조 후보자가 사면 복권 받았고, 국제 엠네스티에서 올해의 양심수로 선정된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했다고 사안별 대응의 잘못도 지적했다.

 

황 대표의 법무부장관 시절의 국정원 댓글 사건 외압 의혹, 김학의 성 접대 차관 관련 사건 의혹, 엘시티 인허가 관련 의혹 등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공격했어야 했다는 역공이 곧 방어임도 시사했다.

 

그럼에도 박 의원은 청문회는 국민, 언론, 국회 3박자 검증으로 이루어지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민심이라며 여당과 청와대, 조 후보자는 민심의 흐름을 주시할 것을 권면했다.

 

하지만 그는 다시 한국당이 융단 폭격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있고 국민들도 의혹을 가지고 있지만 한국당이 조 후보자 아버님의 묘비 비석을 찍어서 공개하고, 이혼한 전 제수의 생활고 문제를 공격하고, 미성년자 아들까지 여과 없이 노출하는 것은 인격 살인이고, 도덕적으로 문제라며 현재 한국당의 무차별적 인신공격을 비판했다.

 

한국당이 조 후보자의 논문과 대학 입학 자체가 증거가 아니냐고 하면서 많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결정적 증거를 제기하지 못하고 있다그러한 문제를 제기하다가 청문회 때 결정적인 한방, 증거를 제시하고 낙마를 시켜야 하는데 그러한 것을 하지 못하고 있는 청문회 초짜라고 비꼬았다.

 

특히 사회자의 조 후보자에 대한 공격이 정권 자체에 대한 공격이기 때문에 더욱 격화되는 측면이 있다는 말에 조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사람들은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과 함께 적폐청산 수사를 과잉으로 했다고 하지만 조 후보자는 직접 수사를 한 것도 아니다라며 지금 그러한 적폐청산 수사를 통해 기소된 사람들은 법원에서 유죄가 밝혀지고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리고는 그것을 문제 삼아 반대한다면 이것이 또 다른 정치보복이라고 지적, 현재 자유한국당의 검증공세를 비난하는 등 전반적으로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