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저스티스’ 매니아층 형성의 1등 공신 최진혁

가 -가 +

송경민 기자
기사입력 2019/08/23 [21:55]



배우 최진혁이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에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23, 24회에서 이태경(최진혁)은 서동석(이호재)의 장례식장에 찾아온 송회장(손현주)의 앞을 막았다. 서연아(나나)를 어디까지 지킬 수 있을 것 같냐는 송회장의 물음에 이태경은 굴하지 않고 서연아를 건드리면 형이 뭘 잃게 되는지 알려주겠다고 답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후 이태경은 송회장의 가장 큰 약점인 아들 송대진(김희찬)으로 송회장을 압박했다. 이태경이 송대진에게 장영미(지혜원)의 일기장을 건넸다는 사실을 알고 찾아온 송회장. 그런 송회장에게 이태경은 “나는 더 이상 못할 짓이 없어.”, “대진이는 꼭 지키길 바랄게!”라며 강력한 경고를 날렸다.

 

이어 송대진을 미끼로 송회장을 다른 장소로 유인한 이태경은 송회장의 사무실에서 조현우와 연락하던 핸드폰을 찾아냈다. 이 과정에서 들킨 듯 말 듯 송회장과의 통화를 이어가며 휴대폰을 찾는 이태경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손에 또다시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 날 방송에서 최진혁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뽐내며 동생을 죽인 배후 손현주(송회장 역)와 숨 막히는 신경전을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최진혁의 열연으로 매니아층을 형성한 KBS2 드라마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