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삼성그룹 "국민 여러분께 송구…본연 역할에 충실하겠다"

가 -가 +

임두만
기사입력 2019/08/29 [15:41]



[신문고뉴스] 임두만 기자 = 대법원이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의 2심판결이 잘못되었다고 판단, 2심 판결을 파기했다. 20일 열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에서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앞서 2심이 뇌물로 보지 않았던 삼성이 최순실에 제공한 말3필값(34억 원 상당)은 물론 삼성의 영재센터 지원금(16억 원 상당)까지 모두 뇌물로 판단, 원심을 파기한 것이다.

▲ 삼성전자 로고파일 이미지


이에 이날 대법원을 판결취지대로 다시 재판할 고등법원이 이 50억 원 상당을 뇌물로 판결하고 이 돈을 최순실에 제공한 것에 대해 횡령죄까지 얹어지게 되면 이 부회장은 실형을 피할 수 없다. 법정 형량이 5년 이상 무기징역까지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삼성그룹은 상당한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이는 일본의 반도체소재 수출금지조치 이후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태인데 그룹의 콘트롤타워가 부재할 경우 경영불안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러함에도 삼성은 대법원 판결 직후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앞으로는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고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29일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태 관련 파기환송 판결 이후삼성전자가 내놓은 대국만 사과문 전문이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그 동안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저희는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습니다.

 

저희 삼성은 최근 수년간,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미래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준비에도 집중할 수 없었던 게 사실입니다. 갈수록 불확실성이 커지는 경제 상황 속에서 삼성이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