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인천에서 생활문화동아리, 축제의 꽃을 피우다!

180개팀, 9월 21일(토)~22일(일) 인천문화예술회관

가 -가 +

임병진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09:02]

  ▲ 2018년 생활문화동아리 사진자료    © 임병진 기자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19 동아시아 생활문화축제'가 9월 21일(토)부터 22일(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생활문화축제는 인천시가 2019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이를 기념하기 위해 한국(인천시), 중국(시안시), 일본(도쿄도 도시마구)의 생활문화동아리들이 참여하는 축제로 개최된다.

2019 동아시아 생활문화축제는 인천에서 활동하는 생활문화동아리들과 중국과 일본의 동아리, 다문화동아리들이 참여함으로써 국내․외 동아리들이 생활문화예술을 통해 공감하는 민간 교류의 장이 될 것이다.

이번 축제는 자율과 화합이라는 기치 아래, 생활문화동아리들이 주체가 되어 축제의 기획․운영 전반에 참여하여 직접 만들어가는 진정한 ‘시민 참여형’ 축제이다. 이를 위해 참가 동아리들은 네 번의 워크숍 개최와 분야별 모임을 통해 세부적인 계획을 만들고, 참가자들이 하나 되어 어우러지는 전체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총 180팀의 생활문화동아리가 참여하는 이번 축제는 인천에서 활동하는 동아리 160팀, 중국과 일본의 동아리 각 6팀, 다문화 동아리 8팀이 공연, 전시, 체험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생활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과 체험분야는 9월 21일과 22일 이틀간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과 야외광장에서 진행하고, 전시분야는 9월 19일부터 25일까지 7일간 대․중․소․미추홀 전시실에서 진행된다.

9월 21일 첫째 날 행사의 주제는 ‘당신은 스스로 빛나는 소우주입니다.’이며, 동아리들의 공연을 시작으로 전시 오픈식과 체험부스가 운영되고, 대공연장에서는 국내 동아리들의 합창연합공연인 환영공연과 중․일 동아리들의 공연이 진행된다. 공개 모집한 시민배우 16명이 참여하는 시민창작 뮤지컬 <소우주환상곡>은 오후 7시 45분부터 야외특설무대에서 펼쳐지며 첫날의 행사를 마무리한다.

9월 22일 둘째 날은 ‘작은 우주들이 모여 환상의 하모니를 이룹니다.’라는 주제로 국내 및 중․일 동아리들의 공연과 체험, 전시가 이어지며, 야외특설무대에서 장르연합공연(오케스트라, 오카리나, 통기타, 우쿨렐레&훌라)이 계속된다. 이 공연이 끝난 후 오후 8시부터는 한․중․일 동아리회원 370여명이 참여하는 전체 콜라보레이션과 시민이 함께하는 춤 콜라보레이션으로  2일간의 성대한 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서상호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동아시아 생활문화축제를 통해서 인천과 중국, 일본 생활문화동아리들의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축제가 끝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민간차원의 문화예술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