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민시, SBS '시크릿 부티크' 수심에 가득 찬 눈빛 ‘포착’

가 -가 +

송경민 기자
기사입력 2019/09/28 [08:26]

 사진출처 / 미스틱스토리

 


배우 고민시가 <시크릿 부티크>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에서 아마추어 바둑기사 ‘이현지’ 역을 맡은 고민시가 생동감 넘치는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고민시는 촬영에 앞서 진지한 모습으로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는 가 하면 쉬는 시간에도 대본에 열중한 모습에서 연기를 향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촬영이 시작되자 캐릭터에 몰입한 듯 보는 이 마저 숨죽이게 만드는 수심에 가득 찬 표정이 눈길을 끈다.


한편, 지난 26일 방송에서 고민시는 실종된 엄마 박주현(장영남 분)을 찾기 위해 융천시장 요트사건의 동영상을 갖고 있던 이상훈(정욱진 분)과 공조했지만 동영상을 빼앗으려던 오태석(주석태 분)의 총격에 숨을 거두는 이상훈을 보며 오열하는 모습에 보는 이로 하여금 눈물샘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가족처럼 지내던 미진(운지인 분), 예준(최동화 분)까지 위험에 처하게 되자 엄마를 찾고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제니장(김선아 분)을 찾아가 협상을 제안했다. 이에 이상훈 살인의 누명을 쓴 윤선우(김재영 분) 대신 피의자 될 것이라는 제니장의 계획을 듣게 되고 고민시는 이에 “쫓겨 숨어 살지 않게 해주세요, 그럼 제가 여기에서 일하면서 갚아 나갈게요”라며 거래가 성사됐다.


이후 고민시는 제니장과 윤선우의 도움으로 풀려나게 되고 제니장이 “내가 안 꺼내 줄까 봐 두렵진 않았니” 라고 묻자 고민시는 옅은 미소를 지으며 “제가 검사 측 제안에 혹해서 넘어가진 않을까 걱정되진 않으셨어요?” 라며 되물었다. 이어 “절 믿지 못하셨다면 밖에 있는 아이와 아이 엄마를 찾아 협박하셨겠죠. 혹시 몰라서 숨겨놨었어요”라고 상대의 수를 읽는 모습을 보이며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타의에 의해 사건에 휘말리며 엄마의 실종부터 살인 미수 피의자까지 ‘가시밭길’을 걸었던 고민시는 매 순간 빛나는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엄마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슬퍼하는 모습에서는 보는 이 또한 마음을 아프게 했고, 데오가에 맞서기 위해 제니장과 손을 잡는 모습에서는 강해진 눈빛과 표정으로 변화를 감지하게 해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고민시가 출연하는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