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규한 '우아한 가(家)’ 15년 전 살인사건 진범이었다!

가 -가 +

송경민 기자
기사입력 2019/10/17 [11:34]

  사진출처 / MBN

 


배우 이규한이 15년 전 살인 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재계 1위 MC그룹 장남이자 영화감독 모완수 역으로 열연중인 이규한이 소름 끼치는 반전을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우아한 가(家)’ 15화 방송에서는 정원중(모철희 역)이 갑작스레 쓰러져 위독해지자, 배종옥(한제국 역)이 김진우(모완준 역)의 회장 취임식을 앞당길 계획을 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이규한은 임수향(모석희 역)에게 서로의 지분을 합쳐 공동 경영자가 될 수도 있다는 제안을 하며, MC그룹 후계자를 두고 어떤 권력 싸움이 벌어질지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임수향이 전국환(왕회장 역)의 딸임이 밝혀지고 김진우의 후계자 승계가 위태로운 위기에 처하자 배종옥은 임수향의 유전자증명서를 없앴다고 밝혔다. 이에 이규한은 문희경(하영서 역)에게 “이제 드디어 어머니의 꿈이 이뤄지는 것 같네요? 축하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전했고, 문희경은 “MC그룹은 원래부터 내 아들거야”라고 말했다. 늘 김진우와 차별 받아온 장남 이규한은 “그럼 전 어머니 아들 아닌가요?”라고 반문했고, 문희경은 “아들이라고 다 같은 아들은 아니지 않니?”라고 매정하게 답했다.


이어 이규한은 이장우(허윤도 역)를 찾아가 임수향의 빼앗긴 지분을 되찾아 공동경영을 할 방법에 대해 모의했다. 이를 위해 임수향이 정원중의 강요와 협박으로 어쩔 수 없이 지분을 양도한 사실을 증언해주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서기도 했다.


이후 이규한은 배종옥을 찾아가 임수향과 공동경영의 뜻을 밝히며, 자신의 지분을 30%로 원상 복귀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배종옥은 “전 MC그룹을 위해서 모완수 도련님을 리더로 모실 수는 없습니다. 살인을 덮어줄 순 있어도”라고 차갑게 말했다. 그 말에 놀란 이규한이 되묻자, “석희 아가씨 어머니 아니 안재림 여사, 도련님이 죽였잖아요”라고 답했다.


이로 인해 15년 전 박혜나(안재림 역)의 살인 진범이 이규한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또한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긴박감과 모완수로 완벽 빙의한 이규한의 물 오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열띤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규한이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지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의 마지막 화는 오늘(17일) 밤 11시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