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극단 선택 추정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07 [01:06]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막말 및 갑질 논란을 빚었던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되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음을 확인했다.

 

앞서 권 회장은 운전기사와 임직원에게 폭언한 녹취가 공개돼 물의를 일으킨 상태이며 이에 대해 본인은 모두가 자신의 불찰이라며 사과했으나 금투협 회장직의 사의는 밝히지 않았었다.

 

▲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자료사진


이와 관련해 권 회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금융투자협회 측은 권 회장 사망과 관련 "너무나 비통한 심정"이라는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6일 오후 320경 금투협 브리싱룸에 나온 박준환 홍보팀장은 권용원 회장께서 116일 오전에 돌아가셨다. 사인은 경찰조사 결과 나와야 정확히 알 수 있으며 현재 말씀드릴 사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고는 현재 유가족 동의가 없다면서 저희가 낼 수 없는 상황인 것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하고는 “(고인이)가시는 길에는 명예롭게 갈 수 있도록 협조 제발 부탁드린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경찰이 신고를 받고 서울 서초구에 있는 권용운 금융투자협회장 자택에 출동했지만 이미 숨져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유서가 발견됐다는 얘기는 없지만 경찰은 권 회장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최근 권 회장이 운전기사와 부하직원들에 대해 욕설이 담긴 막말을 한 녹취록이 오면서 갑질 논란이 커지자 모두 저의 불찰입니다라는 사과문을 내고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