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패스트트랙’ 불법 檢 조사후 풀 죽은 ‘나경원’

가 -가 +

이명수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05:41]

검찰조사를 마치고 나온 나경원 원내대표가 기자들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나경원 원내대표의 표정이 달라 보였다. 8시간 반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표정에서다. 얼굴은 한껏 굳어 있었고 목소리 또한 가늘게 떨리는 듯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소감을 묻는 질문에 “현재 자행되고 있는 여권의 총체적 불법, 위협적인 상황에 대해서 소상히 설명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의회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역사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는 말씀드리고요”라고 짧게 말했다.

 

서울 남부지검에 출석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 조사를 마친 뒤 13일 밤 10시 반쯤 귀가하면서 남긴 말이다. 어제 오후 2시 검찰에 출석한 이후 약 8시간 반 만이다.

 

검찰 조사에서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단체 행동을 나선 건, 애초 바른미래당의 사보임과 법안 처리 절차가 불법이었기 때문에 헌법에 보장된 저항권을 행사했을 뿐이라면서 위원 교체 등 불법 행위를 막으려던 정당한 정치행위라는 주장을 적극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폭행 등 혐의로 고발된 다른 당 의원들을 포함해, 출석 여부를 지켜보며 올해 안에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으로 알려진다.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 59명은 당시 법안 처리 과정에서 회의 진행과 법안 접수를 막아선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사무처 직원이 접수한 서류를 강탈해 손상한 이은재 의원 등 10명 내외로 선별 기소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한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 역사는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 고발 사건의 수사대상 의원은 한국당 60명,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등 110명에 이른다. 해당 의원들의 형이 확정돼 5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5년 동안 피선거권이 박탈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