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세연 “여연원장 사퇴 안 해, 타이타닉 악단같이 지킬 것”

가 -가 +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13:19]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자유한국당을 두고 좀비정당이라거나 당 해체하고 재건’ ‘황교안 나경원도 사퇴등으로 발언하면서, 차기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세연 의원이 당 안팍의 찬반양론에 사달리면서도 현재의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원장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다시 확인했다.

 

▲ 국회 정론관에서 차기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김세연 의원   

 

김 의원은 19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마당에 어떤 직에 연연하는 바는 없다면서도 타이타닉호에서 마지막까지 탈출하지 못하는 승객들을 위해 연주를 하는 악단같이 임기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를 두고 총선이 다가오면서 공천 관련 여론조사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세로 이런 부분들을 맡아서 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특히 "더 공정하고 시대에 맞는 운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 계파와 관계없이 정명한 여론조사 결과를 내놓는 것으로 당 총선 승리에 도움을 주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그는 또 현재 자신이 여의도연구원장을 맡고 있으면서 중점을 두고 있는 일에 대해여는 이념적 중도층, 지역적으로는 수도권, 연령은 2030 세대에서 공감하고 비호감을 거두고 지지까지 얻어낼 수 있을 정도로 시대에 발맞춰가는 정책 어젠다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이에 대해 "지금 열심히 연구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선보일 기회가 올 것"이라고 전한 뒤 "한나라당과 새누리당 초기만 해도 외부의 비판적 여론이 일어날 때는 감각기능이 잘 작동했다"면서 "새누리당 초기를 지나면서 그런 부분들이 급속도로 마비된다고 할까, 더이상 살아있는 느낌이 덜 들기 시작했다"고 당이 그때부터 죽어가기 시작했음을 말했다.

 

그는 또 "탄핵 사태 이후 트라우마를 겪어서 그런지 보수정당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주는 국민 목소리는 잘 들어오는데 그 경계를 벗어나 중도 쪽 이야기는 차단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고 생각이 들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고 말해 당이 이념에 갖혀가고 있음을 안타까워 했다.

 

김 의원은 새로운 보수신당 출현 시 활동 여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제가 선언문에 썼듯이 현재 정치권에 있는 분들은, 진공 상태가 되면 새로운 정당이 나와야 할 것인데 거기 운영에 관여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를 분명히 못 박아 말씀드렸다면서 이는 저를 포함하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잘랐다.

 

한편 전날 좀비정당등으로 당을 지칭하며 완전히 해체하고 지도부도 모두 사퇴하라는 김세연 의원의 제안에 자유한국당 중진들은 부글부글 끓어올랐다. 특히 지속적인 용퇴 요구를 받고 있는 영남권 중진들의 불만이 크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일괄해서 다 사퇴하면, 그러면 그 뒤에 어떻게 하죠? 그리고 3선 이상은 다 사퇴한다, 그러면 초·재선 의원들만 남아서 어떻게 합니까?”라고 노골적 사퇴거부 의사를 밝히거나, 심지어 먹던 물에 침을 뱉었다등으로 흥분하며 비난하는 의원들도 있었다.

 

하지만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의원 말이 하나도 틀린 게 없다면서 두둔했고, 서울 3선인 김용태도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한국당이 제대로 된 응답을 하지 못한다면 아마 국민들의 더 거센 비판과 함께 정말 존재 이유를 국민들이 엄중하게 추궁하는 일이 벌어질 것 같다고 동조했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는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하겠다면서 만일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해 총선 패배 후 사퇴론을 내놓자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그럼 정당 대표가 총선에서 패하고도 자리를 지키겠다고 생각했는가?”라고 비꼬기도 했다.

 

#김세연 #황교안 #불출마 #자유한국당 #여상규 #박지원 #김용태 #좀비정당 #홍준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