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완도의 청정 이미지 강화"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02/15 [09:46]

▲ 옹기종기 모여사는 청산도 마을     ©박희만

 

 

소안도와 청산도, 보길도, 완도수목원을 중심으로 한 완도 전역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가 본격화 되고 있다.

 

완도군이 2021년 등재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본신청서 작성 과업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군은 2017년 예비신청서를 작성한 후 2018년 국제 학술회의와 생태문화 심포지엄을 실시해 유네스코 등재에 대한 의지를 국내외에 알렸다. 2019년 5월에는 예비신청서 심의를 통과했다.

 

이어 2019년 7월 본신청서를 작성, 2020년 3월 MAB한국위원회본신청서 심사를 앞두고 있으며 오는 9월 본신청서를 유네스코 본사에 제출할 계획이다.

 

연구 용역을 맡고 있는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완도수목원 및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의 적극적 협력 속에 과업을 추진 중”이라면서 “주민들의 의식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마을숲 보전회위원회를 국내 최초로 결성했다. 관련 기관·단체의 협력 등을 통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의 목적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완도의 청정 이미지 강화”라며 “이를 통해 생태관광 활성화로 지역 경제가 활기를 띌 수 있도록 최종 심사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