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 관악구 30대 폐렴증상 사망..당국, 코로나19 '음성'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18 [17:54]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지난 1월 가족들과 중국 하이난성을 여행하고 귀국했던 서울 관악구 거주 30대 남성이 폐렴 증상을 보이며 사망, 광역방역센터는 물론 관악구도 비상이 걸렸다. 그러나 사망환자의 진단검사 결과 코로나19 '음성'으로 판명되어 당국자들은 한숨 둘리고 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명칭에 관한 정부의 공식 발표 장면...연합뉴스TV 갈무리

 

당국에 따르면 18일 오전 95분께 이 남성의 가족들로부터 환자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긴급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당국 요원들과 경찰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출동 당시 이 남성은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으며, 이에 구급요원들의 심폐소생술(CPR) 조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오전 1030분께 숨졌다. 숨진 남성의 폐에서 출혈 흔적이 발견됐고, 폐렴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 30대 남성은 지난달 가족들과 중국에 다녀온 행적이 있어 당국이 바짝 진장했다. 즉 사망원인을 조사하던 당국에서 이 남성이 지난달 3일간 중국 하이난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것을 확인하고 사망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역학조사에 들어간 것이다.

 

이 과정에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은 격리 조치되었다.

 

한편 사망자가 여행을 다녀왔다는 중국 하이난 성은 중국 남쪽에 있는 휴양지로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162명 나왔으며 이 중 4명이 사망했다.

 

이후 당국은 사망자 진단검사에서, 최종 음성임을 확인했다.

 

18일 오후 550분 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 사망자 A씨와 관련해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검사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검사로 음성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