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인천시' 취약계층 보건용 마스크 1인당 연 40매 지원

가 -가 +

임병진 기자
기사입력 2020/02/18 [18:00]

 



인천시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취약계층을 위한 보건용 마스크 보급사업에 51억원을 투입한다.

 

인천시에서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 생활시설 거주자 157,808명에게 식약처 인증 보건용 마스크를 1인당 연 40매씩 총 630만 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의 이 같은 예산은 지난해 25억원에 비해 약 두배 정도 증액된 금액이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사태 예방을 위해 당초 상·하반기로 예정되어 있던 구매계획을 올해 초에 신속히 집행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사회복지시설을 통해 순차적으로 보건용 마스크가 보급될 수 있도록 군·구와 협력할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마스크 구매비용부담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지원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 예방 및 호흡기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