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남 ‘신성장 추진위’ 신성장산업 발굴 육성 본격화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02/21 [10:35]

전라남도가 ‘신성장 추진위’를 앞세워 전남 비교우위산업프로젝트와 연계해 대·중견기업 투자유치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와 관련 전남도는 20일 서울 반얀트리호텔에서 전남 신성장 추진위원회 제3차 회의를 열어 전남 9개 핵심산업에 대한 대중견기업 투자유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 2차관을 지낸 배국환 공동위원장(현대아산 대표이사) 등 12명의 위원들이 참석했다.

 

윤병태 정무부지사는 “블루 이코노미 6대 프로젝트 관련 대중견기업 유치를 위한 다양한 투자유치 자문을 바란다”면서 “3대 도정 핵심과제인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등 의과대학과 2022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남도가 유치대상 기업으로 관리 중인 대·중견기업(60개)과 향우기업(50개) 리스트를 위원들에게 제공해 9개 핵심산업(에너지신산업, 바이오의약, 해양관광, 드론 등)에 대한 투자 자문이 이뤄졌다.

 

전 산업부 차관인 이재훈 위원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세부계획에 이차전지, 수소연료전지, 해상풍력산업을 국가계획에 반영해 관련 대중견기업을 전략적으로 유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국은행연합회 전 회장인 하영구 위원은 “광양 포스코 등 큰 기업을 유치하면 이와 관련된 연관기업들이 자동으로 오게 된다”며 “이를 위해서는 통큰 인센티브 제공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앞으로 전라남도는 이날 9명 위원이 제안한 15건의 투자자문에 대해 분야별 세부 검토를 통해 올 해 투자유치 활동에 적극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전남 신성장 추진위원회는 전남의 미래 100년을 먹여 살릴 신성장산업 발굴 육성과 투자유치 자문을 위해 지역 출신 전직 고위관료, 산업계 전현직 CEO, 금융학관광계 유력인사 등 14명 위원으로 구성해 분기별 정례 회의를 갖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