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천지예수교회,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조...총력 다할 것”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23 [04:15]

▲ 신천지 폐렴     ©신문고뉴스

 

 

코로나19 지역 확산의 주범으로 지적되는 신천지예수교회 측이 22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조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보건당국의 검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난 18일 31번 확진자 발생 후 31번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서 예배드린 인원에 대해 당일 저녁 1차 명단을 대구시에 제공했다”면서 “19일 오전 6시 질병관리본부에 최종 명단을 제공했다”고 해명했다.

 

계속해서 “추가 확진 자가 발생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에서 19일 저녁 대구교회 전 성도 명단을 요청하였고, 20일 전체 제공했다”면서 “신천지예수교회는 대구교회 전 성도와 대구지역을 방문한 성도,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자와 접촉한 성도에 대해 자체 자가 격리할 것과 신속하게 보건소에 문의 후 검사를 받을 것을 재차 강조하고 있으며 22일 공문으로 하달하여 독려했다”고 밝혔다.

 

또 “현재 코로나19 양성자 접촉 성도가 보건소에 검사요청을 하고 있으나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지 않다”면서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에 따라 국민들의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음에 따라 보건당국에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를 우선적으로 검사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자체 방역도 강화했다고 밝혔다.

 

즉 “지난 18일 대구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1천여 개를 폐쇄 조치하고 21일까지 모든 소독 방역을 마쳤다”면서“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1천여 개에 대한 소독 방역 현황을 공개하고, 질병관리본부에 주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한편 신천지 관계자는 22일 오후 전화취재에서 일부 언론에 의해 24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다는 보도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당초 24일 서울에서 가지려고 했으나 안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인터넷에서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