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도, 지방의료원 2곳 코로나19 전담 지정 243병실 확보

가 -가 +

김영남 기자
기사입력 2020/02/23 [09:49]

▲ 신천지 폐렴     ©신문고뉴스

 

 

코로나19 감염이 지역사회로 광범위하게 번져 나가는 가운데 전북도가 지방의료원 2곳을 코로나19 전담 병실로 전격 지정했다.

 

전북도는 23일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등 최악의 경우를 대비해 병실 확보가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지역 공공의료를 담당하는 군산의료원과 남원의료원의 전체 병실을 지역의 집단 확진자 치료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도는 군산의료원 113병실과 남원의료원 130병실 등 243병실 전체를 코로나19 전담 병실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지방의료원에서 치료 중인 환자들을 인근 의료기관으로 안전하게 옮기는 게 관건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의료원별 병동 단위로 구분해 단계적이고 체계적으로 옮긴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의료원별 코로나19 대응 TF를 구성해 의료기관 내 병상 비움과 관리, 진행 상황 보고 등을 담당하게 한다. 의료급여 대상 환자는 해당 지자체 책임 하에 인근 의료기관으로 이송토록 해 오는 24일까지 전체 병상의 50%를, 26일(수)까지 70%를, 28(금)까지 100% 병실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도는 또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이 그로 인해 손실이 발생한 경우 적절히 손실을 보상할 계획이다. 의료인들이 코로나19 진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