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나란히 나란히’ 보성군, “안심하고 식사하세요!”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03/15 [10:09]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새로운 식당문화가 자리잡고 있다. 마주 앉지 않고 일렬로 앉아서 식사를 하는 습관이다. 이와 함께 1인 1찬기 및 앞 접시 사용등이다.

 

보성군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과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나란히 나란히 도민안심식당’을 지정해 본격 운영에 나섰다.

 

군청사 구내식당을 필두로 군내 모범음식점 22개소가 시범적으로 도민안심식당으로 지정됐다.

 

군 관계자는 “희망 업소들을 대상으로 안심식당을 점진적으로 추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란히 나란히 도민안심식당’은 한 방향으로 나란히 앉아서 식사하는 좌석배치와 1인 1찬기 및 앞 접시 사용이 핵심이다.

 

이와 함께 고객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안전거리 유지와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개인 찬기 사용과 앞 접시에 음식 덜어먹기를 중점적으로 실천하게 된다.

 

또, 영업주가 매일 자체 소독을 진행하고, 보건소 주관 방역소독, 손소독제 상시 비치, 3대 청결운동(깨끗한 음식·복장·환경)을 통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보성군은 22개소 모범음식점을 비롯 ‘나란히 나란히 도민안심식당’을 희망한 음식점은 출입구 등에 ‘도민 안심식당’ 스티커와 포스터 등을 붙이고, SNS 등을 통해 참여 업체를 알려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안심식당뿐만 아니라 지역화폐 추가발행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방침과 계획을 세워 지역 상권을 살리기에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