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산시, 코로나19 피해 화훼농가 봄꽃 특별 판매장 운영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0/03/19 [11:00]

 

코로나19 사태로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화훼농가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안산시는 이 같은 어렴움을 겪는 관내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오는 20일까지 안산시청 광장에서 관내 화훼농가의 활성화를 위해 ‘봄꽃 특별 판매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코로나19로 입학식, 결혼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돼 봄꽃 소비량이 예년에 비해 90%이상 급감함에 따라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관내 화훼농민들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전날 안산시청 광장에 특별 판매 부스를 마련하고 안산시화훼연구회(26농가) 회원들이 직접 생산한 꽃을 직원들과 시민들에게 오는 20일까지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판매장에는 봄의 전령사인 베고니아, 프리지아, 시클라멘 등 형형색색의 다양한 봄꽃이 마련돼 시중가격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된다.

 

시는 아울러 관내 농가로부터 3만5천 본의 봄꽃을 구매해 25개동 주민들과 함께 ‘새봄맞이 봄꽃 심기 운동’을 추진하고, 코로나19로 고생하는 관내 25개 병원 500여명의 의료진에게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프리지아 꽃 화분을 보내 감사의 마음을 전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