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 문화예술인들의 위기극복을 위한 지원 나선다

가 -가 +

김영남 기자
기사입력 2020/03/19 [11:47]

 

 

코로나19가 이어지면서 각종 체육행사는 물론 공연이 취소 되거나 연기되면서 문화·관광·체육계가 위기에 처했다. 여기에 단기간 종식은 어려울 것으로 보이면서 장기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전북도가 피해상황 조사와 함께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극복과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에 나선다.

 

전북도는 19일 도내 문화·관광·체육계가 처한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임금보전, 인건비 선 지원,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도내 모든 작은도서관에 책소독기 비치 등을 시급히 진행하고 피해상황 조사에 따른 추가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지역의 문화예술인과 관련전문가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자 지난 12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설문 및 주요예술단체 방문을 통해 피해상황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원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우선적으로 코로나19 등 경제적 어려움에 따라 예술활동을 중단할 위기에 놓인 예술인대상 창작준비금(1인 300만원)은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를 통해 모두 250명('19년 138명)까지 확대 지원하며, 예술인파견지원사업으로 기업・기관의 협업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예술인 30명('19년 25명)에게 임금보전으로 월 120~140만원을 지원하고,
    

또한, 2020년도 ‘지역문화예술육성지원사업’에 응모하였으나 지원하지 못한 예술단체・예술인에 대해서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추가지원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학교예술강사지원사업은 개학연기에 따라 참여강사에게 급여를 미리 지급하고, 전라북도어린이예술단 지도교사에게는 실기수당대신 연구수당을 대체 지급하는 등 문화예술교육사업에 참여하는 예술인들의 강사수당을 보전한다.

 

도내 14개 시군 70개소 주요관광지에서 활동하는 문화관광해설사의 해설 활동(258명)이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중단되어 활동비 지급이 어려운 상황으로 문체부에서는 해설사 활동비 지급 여부를 검토중에 있고, 우리 도에서는 활동비 보전을 위한 해설일수 확대운영 방안 등을 마련한다. 


맞춤형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생활체육광장지도자 사업은 각 시군별로 3월 중순부터 시작하는 사업으로, 이 사업에 참여하는 지도자 136명에게 첫 임금이 지급되는 시점이 4월 중순임을 감안하여 4월 초에 시군 상황 파악 후 선지급 결정(1인 월평균 40만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전문체육강사 등 체육지도자, 문화재돌봄사업은 계획대로 집행할 계획이다.

 

또한, 전북도와 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은 창업·영세 기업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민간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현재 진흥원에 입주 중인 22개 기업을 대상으로 월 35%의 임대료를 4개월(3~6월)동안 인하 입주기업과 기관의 상생 발전을 모색하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