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천지 “서울시, 지금은 정치가 아닌 방역에 집중할 때”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0/03/28 [17:03]

▲ 신천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이단 신천지교회 교회 폐쇄     ©신문고뉴스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초기 방역 실패의 주요인으로 꼽히는 신천지의 책임을 묻는 움직임에 대해 신천지 측이 정면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신천지는 성명서를 통해 서울시가 지난 26일 법인 취소 결정을 내린 이유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적극적 방어에 나선 것.

 

앞서 서울시는 지난 26일 ‘새 하늘 새 땅 증거장막성전 선교회’ 법인 취소 결정을 하면서 그 이유로 ▲법인정관의 규정을 지키지 않았으며 ▲신천지예수교회가 코로나19의 방역을 방해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대해 신천지 측은 28일 “서울시가 허가를 취소한 ‘새 하늘 새 땅 증거장막성전 예수선교회’ 법인은 신천지예수교회가 아니며 별도의 선교 법인체”라면서 “서울시는 해당 법인체가 공익을 해하였다고 하였으나, 신천지예수교회는 해당 법인체로 종교활동이나 공익을 해하는 활동을 한 적이 없다. 세금혜택을 받은 것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서울시는 신천지예수교회가 ▲성도 명단, 시설 현황을 늑장 및 허위제출, 은폐하고 ▲성도들에게 전화를 받지 않거나 거짓정보를 제공하라는 등 방역을 방해하는 지시를 내리고, ▲코로나로 전 국민이 사투를 벌이고 있을 때 전도활동을 하였다고 주장하였다”면서 “그러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즉 “신천지예수교회는 성도 명단과 시설 현황을 늑장 및 허위 제출, 은폐하지 않았다”면서 “신천지예수교회는 방역당국의 요청에 따라 모든 자료를 즉각 제공하였으며 이는 방역당국에서도 수차례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일부 지자체장들의 요청으로 중대본과 대검찰청 포렌식팀이 신천지총회본부 행정조사를 실시하였으며, 그 결과 처음 제출한 자료와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또 “신천지예수교회는 성도들에게 전화를 받지 않거나 거짓 정보를 제공하라는 지시를 한 적이 전혀 없으며, 지금까지 전 성도에게 정부 시책에 따라 적극 협조할 것을 독려하는 총회장 특별지시와 공문을 20회 이상 하달하였다”고 강조했다.

 

신천지는 “서울시가 주장한 ‘코로나로 전 국민이 사투를 벌이고 있을 때 전도활동을 하였다’며 근거로 제시한 신천지예수교회 문서는 2018년, 2020년 1월 말, 2월 초에 해당된다”면서 “해당 기간에는 방역당국에서 종교단체 활동에 어떠한 제약도 없었으며, 국민들에게 일상생활을 해도 된다고 할 때다. 서울시의 이같은 발언은 방역 당국의 조치와 정면으로 대치하는 것으로, 정부의 방역 지침에 신뢰를 깨뜨리는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자신들의 당국의 방역활동과 관련해 전도활동 중지 등의 협조 사항을 말한 후 “이같은 상황에서 서울시의 ‘새 하늘 새 땅’ 법인 취소가 방역 관점에서 어떤 도움이 되는지 냉정하게 생각해봐야 한다. 지금은 정치가 아닌 방역에 집중할 때”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4일 신천지 측이 방역 업무에 비협조한 데 따른 책임을 묻는 다는 이유를 들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2억100원에 이르는 손해배상 소송을 내는 한편 형사고발도 진행하면서 계속해서 압박을 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