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남도, ‘빛그린 국가산단’ 상생 ‘협의체’ 일자리 창출 협력 강화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05/27 [10:22]

전라남도는 27일 함평군 일원에 조성중인 ‘빛그린 국가산단’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과 실무협의회를 갖고 상생 협의체를 가동키로 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빛그린 국가산단’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지난 2014년 9월부터 407만 1천㎡ 면적에 사업비 6천 59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주로 광산업과 디지털정보가전, 첨단부품소재, 자동차부품 등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날 실무협의회에서는 각 기관별 역할을 분담, 전남도와 함평군은 산단과 근로자 주거단지 조성에 대한 행정 지원을 비롯 기업체의 빠른 투자실현 유도, 일자리 창출 등을 담당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업 조기 추진과 재정 지원을 통해 산단 분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특히 오는 12월 완공예정인 1단계(264만 5천㎡) 산업용지에 대해서는 최적의 분양조건을 제시해 우량 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함평 구간 2단계(142만 6천㎡) 사업은 오는 2023년 준공과 기업 입주에 맞춰 근로자 주거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또한, 빛그린 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기업과 적극 협조해 ‘현장 맞춤형 인력 양성’을 광주·전남 상생과제로 제안해 지역 일자리 문제를 공동 대응키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