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산시, 햄버거병 발생 A유치원 폐쇄조치 연장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0/06/28 [15:43]

 

 

경기 안산시 상록구 소재 A 유치원에서 일명 햄버거 병이라고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으로 추정되는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가운데 일시적 폐쇄명령 조치가 연장됐다.

 

시에 따르면 A유치원은 지난 19일부터 이달 30일까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일시적 폐쇄명령이 내려졌다. 사고는 지난 16일 신고됐다.

 

해당 유치원에서 발생한 식중독 사고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에 의한 것으로 질병관리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교육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의 역학조사로 밝혀졌으나, 어떤 경로로 감염이 이뤄졌는지 등 정확한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시는 이에 따라 이달 30일까지 A유치원에 내린 일시적 폐쇄명령을 다음달 8일까지 연장했다.

 

유치원의 관할 주체는 교육청이지만, 윤화섭 안산시장은 아직 관할 당국의 결정이 내려지기 전이지만, 학부모 및 시민의 불안감이 크다 판단하고 정확한 원인 조사 및 시민의 안전을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해당 유치원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원인 등 역학조사는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 등의 지침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관내 유치원에서 잇따라 발생한 식중독 사고의 정확한 원인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해 조사 중인 질본, 교육당국 등 관계기관과 함께 시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A유치원에서는 지난 12일 한 원생이 처음으로 식중독 증상을 보인 뒤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27일 오후 6시 기준 유치원 원생 및 교직원 202명 중 111명에게 식중독 증세가 발현됐다.

 

이들 가운데 어린이 15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의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을 보인다. 4명은 신장 투석 치료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