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남북관계 파탄의 책임!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0/07/02 [02:28]

  사진 = 민대협



남북관계가 위태로운 가운데 이는 문재인의 정부의 책임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생협의회(이하 민대협)는 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가진 1인 시위를 통해 남북관계가 파탄에 이르게 된 책임을 따져 물으면서 민족공조에 나서라고 촉구하는 한편 북한 겨냥 선제타격 전쟁연습과 전쟁무기도입 완전 중단을 요구했다.

 

민대협은 이와 관련 “지난 6월 16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었다”면서 “남북관계가 파탄일로로 걸어가고 있다는 증표”라고 지적했다.

 

이어 “분명 2년 전 남북의 정상이 만나 평화와 통일을 위한 합의를 맺었음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는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이토록 남북관계가 파탄지경에 이르게 된 것은 전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문재인 정부는 상호 적대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남북합의에 서명한 이후에도 계속해서 대북적대정책을 펼쳐왔다”면서 “5월 6일, 군은 북측을 적으로 규정한 서북도서합동훈련을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민대협은 “문재인 정부는 지금까지 북측 수뇌부를 제거하기 위한 ‘참수작전’, 북측 점령 지역을 관리하는 ‘안정화작전’ 등 이명박근혜 정권이 만든 계획을 적용해 한미합동훈련과 한국군 단독훈련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북 선제타격용 전투기 F-35 등 전쟁무기 도입으로 국방비는 최초로 50조 원을 돌파했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시국의 엄중성을 받아들이고 ‘힘을 통한 평화’ 운운하지 말고 민족을 적대하는 모든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민대협은 “남북관계 파탄의 책임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촛불의 명령이다! 문재인 정권은 한미동맹 파기하고 민족공조에 나서라!”, “사드장비 기습반입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북한 겨냥 선제타격 전쟁연습, 전쟁무기도입 완전 중단하라”는 내용으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