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靑 노영민 비서실장 "반포 아파트도 팔겠다" 여론 압박에 백기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08 [13:05]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서 청와대 내 다주택자들에게 주택을 팔 것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청주와 반포에 2채의 아파트를 가진 노영민 비서실장이 청주의 아파트를 팔고 반포 아파트를 소유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이른바 '똘똘한 놈 하나'라는 부동산 용어까지 등장하며 비판의 화살을 받았다.

 

이에 노 실장이 결국 이미 매각된 청주 아파트 외 반포의 아파트도 팔겠다고 밝혔다.

 

▲ 노영민 실장 페이스북 갈무리...현재 페이스북 댓글창이 뜨겁다    

 

노 실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고 지난 일요일 매매되었다"면서 "BH(블루하우스-청와대의 약자)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다"고 말헸다.

 

그러면서 자신과 관련된 '똘똘한 놈' 논란을 의식한 듯 청주의 아파트를 판 것에 대해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되었다"고 해명했다.

 

그리고는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또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하였다"고 밝히고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 같은 노 실장의 페이스북은 지금 댓글토론의 장이 되고 있다.

 

개인의 SNS란 한계가 있는데다 포털사이트의 익명성 댓글이란 겉읏도 없지만 거의 모든 댓글러들이 실명으로 댓글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중 다수가 노 실장을 응원하는 가운데 극단적 비판을 쏟아낸 댓글도 상당수 눈에 띈다. 그리고 이 글에 대한 공유도 70개가 넘어서고 있다.

 

한편 노 실장의 아파트 건이 보도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으로 여론이 심각하게 흘렀다. 이에 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노 실장에게 '올바른 처신'을 권고했다. 이에 노 실장도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악화된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노 실장 외 서울 강남에 아파트를 2채씩 가지고 있는 김조원 민정수석을 포한해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들이 어떻게 나올 것인지 주목된다.

 

앞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내 다주택자들은 한 명도 빠짐없이 아파트를 처분하라고 지시했으며, 이에 따라 청와대 관계자는 이달 안에 이들이 1주택만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 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