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병석 “코로나19 때문에 해운·항만 분야 힘들어 하고 있다"

가 -가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20/07/09 [09:49]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은 7일 의장집무실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만나 “코로나19 때문에 물동량이 많이 떨어지니 해운·항만 분야가 힘들어 하고 있다”면서 “해운·항만 분야는 경제적으로도 아주 중요하다. 해양수산부가 더 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여러 차례 대책이 마련돼서 진행 중이다. 해운 지원을 착실히 추진 중이고, 조만간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을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박 의장이 “해양수산부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걱정이 많았는데, 잘 해결이 됐는지”묻자 문 장관은 “확진자가 29명 발생했는데, 지역 전파는 전혀 없었고 완치가 돼서 지금은 전혀 문제가 없다. 심려를 끼쳐서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예방에는 박준영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 복기왕 국회의장비서실장 등이 함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