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여름철에 비타민과 미네랄을 보충해 주어야 하는 이유?

가 -가 +

배용석 의학전문기자
기사입력 2020/07/11 [16:45]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시는 분들은 비타민과 미네랄을 보충하는 것이 필요하다.

 

우리가 하루에 흘리는 땀은 1리터 정도.  땀이 난다는 것은 체온이 잘 조절되고 있다는 뜻이지만, 너무 많이 흘리면 탈수가, 너무 안 흘리면 더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여름에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은 혈액순환이 잘 되는 것이다. 겨울철에는 운동을 하거나 사우나 등에서 땀을 흘리는 게 좋다.

 

땀의 99%는 수분이지만, 나트륨과 칼륨, 염소 등의 전해질도 함께 배출되기 때문에 전해질 보충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혈액순환과 신진 대사에 문제가 생긴다.

 

따라서 땀을 평소보다 많이 흘렸다면, 그만큼 수시로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해주고, 부족한 전해질은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땀을 많이 흘리면 비타민과 미네랄이 부족해지게 되고 영양결핍이 올 수 있다. 또한 영양결핍은 면역결핍으로 이어지고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면역력을 높여주는 셀레늄, 마그네슘, 아연, 비타민A, 비타민B, 비타민C, 비타민D, 비타민E 등 다양한 비타민과 미네랄의 섭취가 중요하다.

 

폭염으로 인해 열사병, 열탈진 등 온열질환 환자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우리 몸이 흘리는 ‘땀’만 잘 살펴도 온열질환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너무 더운데도 땀이 나지 않는다면, 우리 몸의 중추신경계의 이상신호로 의심을 해야 한다.

 

이럴 경우는 수시로 체온을 재면서 미리미리 온열질환에 대비하는 게 좋겠다.

 

▲ 배용석(50)서울대학교 식품공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의학 석사를 했다.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연구원, 미국 University of Pennsylvania 병원 이식외과 연구원, 서울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연구원 등 경력을 갖고 있다. 현 스마트푸드디엠 대표     ©신문고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