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남 농촌체험관광’ 인기...숙박·체험 등 30% 할인 지원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08/05 [16:47]

 옥수수 따기 체험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언택트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전남 지역 농촌체험관광이 인기다.

 

전라남도는 산과 강, 바다, 시원한 계곡을 두루 갖추고 있어 아름다운 자연경관 감상과 함께 전통문화와 향토음식체험 등 관광객들에게 희소성 있는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전라남도는 지난 6월부터 관광객들의 안전한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농촌관광 시설에 대한 안전위생 점검을 비롯 친절서비스 교육, 안전 및 시설물에 대한 화재보험 가입 완료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전남 농촌관광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가족 중심의 개별여행지로서 안전에 최적화 돼 있다. 자두, 복숭아, 옥수수 등 영농체험은 물론 여름철 필수코스 물놀이, 자연을 벗 삼아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드립커피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농촌관광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농촌체험휴양마을, 관광농원 등 농촌관광지를 방문한 여행객의 이용금액을 30% 할인(최대 3만원)해 주는 농촌관광 할인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여름 휴가철 농촌관광을 계획 중이거나 관심 있는 사람은 농협신한현대 3개 카드사 누리집이나 앱을 통해 할인 이벤트에 참여하면 된다. 이는 선착순 6만 명을 대상으로 지원된다.

 

정하용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본격적인 휴가철 혼잡한 여행지를 피해 맞춤형 비대면 여행지로 제격인 전남 농촌에서 가족들과 함께 힐링하시기 바란다”며 “농촌관광시설에 대한 안전과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다양한 콘텐츠 발굴 등 지원정책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