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중부지방 폭우...중대본, 6일 오전 한강대교 홍수주의보 발령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06 [12:00]

서울 한강대교 지점에 6일 오전 11시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한강홍수통제소는 “하천 수위상승과 범람으로 인한 홍수피해가 없도록 이날 오전 11시부터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한다”며 “홍수피해 우려지역인 지역 주민들은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한강은 올림픽대로 한강대교 부근이 침수된 상태다. 따라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부터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에서 염창IC까지 차량통행을 금지하고 있다.

 

▲ 올림픽대로 한강대교 부근...강물이 도로를 덮치고 있다.     © 독자제보

 

그리고 이 외에도 현재 서울 주요 도로 곳곳에서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내부순환로 성수 JC~마장램프(오전 2시),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의사협회 진입로(오전 3시10분), 동부간선도로 전구간(오전 3시50분), 양재천로 영동1교 및 양재천교 언더패스(오전 4시45분), 증산교 하부도로(오전 4시45분), 노들길 노량진수산시장~노들고가 구간(오전 5시50분) 등에서 교통 통제가 진행중이다.
 
통제소는 한강대교 지점의 수위가 계속 상승해 오후에 홍수주의보 수위 8.5m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지점 수위는 오전 10시50분 현재 수위표 기준 8.36m, 해발 기준 10.43m로 홍수주의보 수위(수위표 기준 8.5m, 해발 기준 10.57m)에 다다랐다.
 
앞서 통제소는 이날 오전 5시부터 5시50분부터 탄천 대곡교 지점에도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 11시 현재 안양천...천변 체육시설 등이 물에 잠겨 있다.     ©독자제보

 

특히 팔당댐과 소양강댐 방류량이 증가하면서 한강으로 유입되는 물은 엄청나다. 이에 도로 통제 해제는 늦어질 전망이다. 송파구는 이날 오전 “팔당댐 방류량 증가로 한강수위가 상승해 오전 8시 이후로 신천나들목 갑문을 폐쇄한다”며 시민들에게 우회 운전을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 1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서울에는 최대 387.5㎜(도봉구)의 비가 내렸다. 이날 오전 6~7시 한 시간 동안 최대 117.5㎜의 폭우가 쏟아졌다.

 

▲ 서울시가 한강 홍주주의보 상황 안내를 위해 공개한 한강 침수현장     ©서울시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