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문화예술 등 6개 분야 응급지원'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09:47]

▲ 12일 제8차 민생안정대책 발표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문화 예술 관광 등의 분야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에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  6개 분야에 총 21억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8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2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가 몰고 온 경제적 후폭풍이 매우 크다”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취약계층과 지역상권에 대한 응급지원 등 지역경제 살리는 데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3월부터 7차례에 걸쳐 1,796억원 규모의 민생안정대책을 추진해 90만여 명이 혜택을 받았고, 이날 8차 대책을 통해 1,510개 사업장에 총 21억원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우선 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사 직전인 관내 여행업체 500여 곳에 20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현재 영업 중인 여행업체로, 비대면 문화 및 관광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새로운 여행 상품 기획‧개발 및 온‧오프라인 마케팅 등을 적극 뒷받침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대중적 집합활동이 제한되면서 생계유지가 어려운 문화예술 활동가들에 대해서도 단체별로 긴급운영자금 10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광주 소재의 음악, 연극, 무용, 전시 등 300여 전문 문화예술단체로, 최근 2년간 매년 1건 이상 광주에서 활동 사실이 입증되어야 한다.


광주시는 최근 이용객 감소와 운송 수입금 급감으로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을버스에 대한 지원방안도 마련했다.


시는 승객감소로 어려움이 있지만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운행을 계속하고 있는 마을버스 48대에 대해 100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또 경영이 어려워 운행을 중단한 마을버스 16대에 대해서는 운행을 재개할 경우 2개월에 걸쳐 100만원씩 지원한다.


광주시는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집합금지’ 행정조치로 휴업했던 체육시설 등에 대한 지원책도 발표했다.


지역감염 2차 대유행 기간이었던 7월12일부터 8월2일까지 집합금지 행정조치가 내려졌던 관내 83개 실내 집단운동 체육시설(줌바, 태보, 스피닝, 에어로빅, 댄스 스포츠 등)은 시설당 70만원씩 지원된다.


또한 지난 5월 이태원발 지역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2주간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시행했던 유흥시설 527곳에 대해서도 70만원씩 이미 지원됐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큰 피해와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도 정부 지원 기준에 따라 업체당 300만원 한도 내에서 피해금액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이 시장은 “앞으로 상당 기간 감염병과 공존하면서 일상을 영위해야 하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는 개인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일상 경제활동을 병행하는 ‘방역과 일상의 조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