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도, '행복콜서비스' 지역 균형발전 우수사례 선정

가 -가 +

김영남 기자
기사입력 2020/08/15 [06:57]

  전북도의 행복콜서비스



버스와 택시의 장점을 살린 신개념 대중교통운영체계인 전북도의 행복콜서비스(DRT)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지역 균형발전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지난 2015년 버스 2대의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행복콜서비스는 올 상반기에만 25만 명이 애용하며, 지역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도는 이번 우수사례는 버스‧택시업계와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전국 지자체로 확대하기 위해 행복콜서비스 매뉴얼과 운영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전국에 배포한 점과 지역주민들의 높은 만족도, 폭발적 이용객의 증가가 주요인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이번 우수사례 선정으로, 내년에 작년 수준의 예산을 추가로 지원받는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도내 전 시군의 대중교통 소외지역 제로화를 목표로 하는 행복콜서비스는 올해 국비 52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04억 원을 투입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2대로 시작한 행복콜버스를 올해 말까지 75대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특히 이 제도는 농산어촌지역 맞춤형 교통복지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전북도가 국내 최초로 도입한 시스템이다. 그동안 도비를 지원하여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며, 지역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대중교통 정책으로 평가 받으면서 국정과제에 포함됐고, 지난 해부터 균특지원이 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