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장현국 “아픈 역사 기억하며 일본의 역사인식 재정립 촉구해야!”

가 -가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20/08/15 [10:15]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경기도의회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회복과 올바른 역사관 정립을 기원했다.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14일 오후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진용복 부의장, 남종섭 교육행정위원회 위원장, 최문환 의회사무처장 및 간부 공무원들과 함께 헌화와 묵념하며 위안부 피해자들의 희생을 기린 것.


장현국 의장은 이 자리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아직까지도 해결되지 않고 일본에서 반성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아 무척 안타깝다”며 “우리 세대가 과거의 아픈 역사를 제대로 기억하며 일본이 역사인식을 재정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사과를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고자, 2017년 12월 통과된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에 의거해 제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1991년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1924~1997)가 최초로 피해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을 기념해 8월14일로 지정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