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제찬양금지법' 입법 촉구..."애국하다가 범법자 되는 것 막아야"

가 -가 +

노덕봉 대기자
기사입력 2020/08/16 [05:19]

▲지난해 연세대 류석춘 교수 연구실에서 류 교수를 '매국노'라며 현행범으로 체포한다고 잡아끄는 백은종 대표와 끌려가지 않으려는 류석춘 교수.

 

 

‘일제 찬양금지법’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애국하다가 범법자가 되는 일은 막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또 이 법을 통해 매국노를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인터넷언론 <서울의소리>는 14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이 주장하면서 ‘사법부는 대한민국 헌정을 보전하라!’고 촉구한 것.

 

앞서 미래통합당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포함한 ‘응징취재’팀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9건을 고발했다. 고발 건에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엄마부대 주옥순, 연세대 류석춘 교수, 반일종족주의 공동저자 이우연 등이 포함됐다. 미래통합당 인사는 황교안 전 대표, 나경원 전 원내대표, 민경욱 전 의원 3명이다.

 

서울의소리는 이날 자신들이 미통당으로 부터 고발당한 사실을 전하면서 “대한민국의 공당인 미통당이 그것도 보수를 대표한다는 제1야당이, 한 명도 아닌 다섯 명의 매국노들을 대신해 서울의소리 응징취재팀을 고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응징취재를 당한 매국노들은 류석춘, 이우연, 주옥순, 나경원, 민경욱 등”이라면서 “대리고발은 공당의 국민기만이자 매국행위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이들 인사들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즉 류석춘 교수에 대해서는 “수십 년간 일본 우익의 지원을 받고, 지속적으로 '식민지 근대화론'을 옹호하고 설파하며, 역사를 왜곡하는 것도 모자라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란 망언은 물론, 일본에 까지 허위 날조된 역사를 유포해, 혐한까지 부추긴 골수 친일매국노”라고 지적했다.

 

또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에 대해서는 “일본 식민지배의 합법성을 주장하는 ‘반일종족주의’의 저자로, 일본이 경제도발을 감행한 지난 해 7월에는 일본이 위안부를 부정하기 위해 만든 ‘국제경력지원협회’의 사주를 받아 유엔에서 일제의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연설을 했을 정도로 뼈 속까지 친일매국노”라고 설명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에 대해서는 “자신의 딸이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는 천하에 둘도 없는 패륜적인 행태도 모자라, 심지어 일본의 경제도발 당시엔, 감히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에게 침략자 아베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라 주장한 골수 토착왜구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의소리는 미래통합당 나경원 민경욱 전 의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즉 “나경원은 제1야당의 원내대표라는 직권을 남용해 남북평화회담을 방해해온 것도 모자라 멀고 먼 미국까지 날아가 미국의 매파들을 설득해 북미종전회담을 방해한 역사와 민족 앞에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매국노”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경욱은 문재인 대통령을 위시한 여권 인사들에게 차마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욕설까지 서슴없이 배설해, 국민의 지탄을 받고 총선에서 낙마한 후에는 선거결과에 불복하는 허위사실 유포로 국정을 어지럽히면서 수구들에게조차 외면당한 천하의 불한당”이라고 꼬집었다.

 

계속해서 “공당이 매국노들을 비호하는 것도 모자라, 대리고발까지 일삼아 뒷배임을 자처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어찌 분노하지 않을 것이며, 어찌 미래통합당을 대한민국 공당으로 용납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또 “이처럼 미래통합당이 매국노들을 대신해 서울의소리를 고발한 주된 목적은 일본 우익과 미통당이 공들여 키워온 매국노들의 대역죄를 국민 앞에 낱낱이 알리고 응징해온 서울의소리를 폐쇄코자 하는 간악한 술수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의소리는 이 같이 말한 후 “▲국회는 당장 일제찬양금지법을 입법화해 매국노들을 단호히 처벌함으로써 서울의소리와 같은 정의롭고 애국적인 범법자 양산을 중단하라 ▲대한민국 사법부는 국가와 민족을 배신하고, 침략국을 이롭게 하는 매국노들을 낱낱이 수사하고 엄벌에 처함으로써 대한민국 헌정을 보전하라 ▲역사왜곡 국민기만 민족말살 미통당을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의소리가 성명서를 낸 취지는 미래통합당이 공당과 무관한 인사들까지 포함하여 대리 고발한 것에 대한 직설적인 비판이다. 또 이는 ‘매국행위를 하는 자들과 미통당은 뜻을 같이 하는가?’라는 물음이기도 하다.

 

미래통합당이 고발한 사건은 현재 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백은종 대표를 포함한 서울의소리 응징취재팀은 지난 13일 미래통합당이 고발한 9건에 의해 마포에 있는 광역수사대에서 첫 조사를 마쳤다.

 

백 대표는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유튜브 방송에서 "즐거운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이렇게 미래통합당과 무관한 인사들 까지 포함해서 대신 고발한 미래통합당의 저의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조사에 앞서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민사소송을 제기한 서울중앙지법 제 50부 '인격권침해금지가처분' 결정 판결이 나왔다. 재판부는 “기재 영상을 삭제하라”고 명하면서도 “채권자 최대집의 나머지 신청 및 채권자 사단법인 대한의사협회의 신청을 각 기각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서울의소리는 최대집 주옥순 이우연 등 보수인사들은 물론 미래통합당 민경욱 전 의원 등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는 친일 인사들을 대상으로 직설적인 질문을 던지는 일명 ‘응징취재’를 이어가고 있는 매체다. 또 취재후 유튜브를 통해 그 의미를 전달하는 '보도' 방식을 이어가면서 잦은 고발을 당하기도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