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국 "강용석 김세의 김용호 등 허위사실 유포 엄정 처벌 바란다"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0/09/14 [17:4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아들과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발했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기자,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 등 3인의 고발인 조사를 끝냈다면서 그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처벌이 이루어지기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아들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김용호, 김세의 등 3인에 대한 추가 형사고소 후 고소인 조사가 마무리되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 글에서 "이들(3인)은 2019. 8. 22.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브라이언 조 학폭 논란(미국 도피 유학 숨겨진 뒷이야기)'이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제 아들의 실명과 소속 학교를 거론하며 '(제 아들이) 여학생을 성희롱을 했는데 엄마가 가서 이것을 왕따를 당했다라고 뒤바뀌어 놓았다,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었다' 등의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하였다"고 말했다.

 

▲ 조국 전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학교폭력 관련 사실확인서     

 

또 "제 아들은 고교 재학 당시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 중의 1인이며, 이는 학교가 발급한 '학교폭력 피해사실 확인서'로도 확인된다"면서 "피고소인들은 허위사실을 공표하기 전 저희 가족 또는 학교 측에 확인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하고, 증거로 학교폭력진상조사위가 발행한 확인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학교폭력을 당한 아픈 경험을 가진 아들을 오히려 '성희롱 가해자'라고 규정하여 큰 상처를 준 악의적 행위는 처벌받아 마땅하다"고 말하고 "마지막으로 제 아들은 '브라이언 조' 등 어떠한 영어이름도 사용한 적이 없으며, ‘도피유학’을 간 적도 없는 바, 이 역시 허위사실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위 가세연 관계자 3인에 대하여 이미 이루어진 고소 내용을 포함하여, 이들의 범죄혐의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와 처벌이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 장관 측은 지난 8월 ‘사모펀드 공산당 자금’, ‘딸 포르쉐’ 등의 주장을 했던 이들 3인과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3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조 전 장관 변호인은 "가세연 강용석 김세의 김용호 등 3인의 출연자들이 다수의 유튜브 방송에서 조 전 장관과 자녀들에 대해 모욕적인 표현들과 이미지를 사용하며 명백한 허위사실들을 유포했다"고 주장하고 "특히 지난해 8월 세 사람이 ‘조국 전 장관이 사모펀드를 운영했고 그 사모펀드에 어마어마한 중국 공산당 자금이 들어왔다’고 방송했다"고 말했다. 

 

이 때 변호인 측이 내놓은 보도자료에 따르면 김용호 전 기자는 ‘조 전 장관이 여러 작품과 CF를 찍을 수 있게 특정 여배우를 밀어줬다’, ‘조 전 장관이 그 여배우를 여러 사람이 참여하는 자리에 대동했다’는 말을 을 했다. 이에 변호인 측은 이 또한 "허위사실을 유포"라고 지적했다. 

 

당시 이들은 유튜브 방송에서 "조 전 장관 딸이 ‘빨간색 외제차를 타고 다닌다’, ‘부산대 의전원에서 꼴찌를 했고 유급이 됐는데 조국 측이 바로 교수를 만나러 쫓아갔다’, ‘조국 측이 강력하게 항의를 해서 부학장 교수가 해임됐다’, ‘반면 딸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교수는 부산의료원장이 됐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 측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지적, 이 또한 허위사실 유포에 포함했다. 

 

그리고 이와 관련 이들에게 3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를 제기했으며 “추후 이 사건에서 승소해 지급되는 판결금 중 일부는 언론 관련 시민운동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와 관련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지난해 8월 30일 강 변호사와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후 경찰은 이들을 지난 6월 6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이 이들에 대한 기소 조치나 추가수사  등 별다른 조치를 허지 않음에 조 전 장관은 이점에 대해서도 지난 8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조치를 촉구했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