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홍도 ‘공원춘효도’.... “하루빨리 시민에 공개할 것”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09:41]



68년 만에 국내로 돌아온 단원 김홍도의 작품 ‘공원춘효도’가 머지 않은 시간안에 시민에게 공개될 전망이다.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4억9천만 원에 서울옥션으로부터 낙찰 받은 김홍도의 작품 공원춘효도는 우여곡절 끝에 안산시에 도착했다.

 

작품은 6·25전쟁 당시인 1952년 부산에 머물던 한 미군이 구매해 본국으로 가져가면서 50년 넘게 존재가 알려지지 않았다.

 

2005년 미국의 한 골동품상에게 넘어간 뒤 2007년 정병모 경주대 교수에게 감정을 의뢰하는 요청이 들어오면서 국내에 알려지기 시작했으나, 13년 만인 올해 초부터 문화재 반환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됐다.

 

안산시는 지난 1월 안산예총과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 정병모 경주대 교수 등과 함께 공원춘효도 반환을 위한 구체적인 미국 방문계획 및 예산확보 방안을 구상했다.

 

2007년 소장자를 만난 바 있던 정병모 교수는 소장자 및 소장자 가족의 직업 등을 기억에 의존해 미국 현지로 전화를 걸어 찾기 시작했고, 13년 전 소장자가 감정의뢰를 위해 보내온 이메일 주소를 찾아내 간신히 연락이 닿았다.

 

소장자는 당시 정병모 교수에게 감정의뢰와 함께 미국현지 미술관 등에 팔려고 했으나, 다행히 계속 소유하고 있었다.

 

안산시와 정 교수는 이후 이메일을 통해 매매의향을 묻는 등 한국으로의 환수 의지를 전달해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올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 모든 계획이 차질을 빚게 됐고, 미국 방문도 보류돼 난항을 겪게 됐다.

 

그러던 중 소장자의 건강이 악화됐다는 소식이 지난달 전해지면서 시간이 촉박해졌다. 시 입장에서는 작품 구매를 위한 가격협상 및 실물확인도 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당장 구매하겠다는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코로나19 종식 또는 믿을만한 중개인의 등장이 필요하던 상황에서 미국 현지에 직원이 있는 서울옥션과 연계됐다. 이를 통해 현지에서 작품 확인 및 작품 구매절차가 신속히 이뤄졌고, 국내에서 경매가 열려 결국 안산시가 작품을 소장하게 됐다.

 

이로써 안산시는 감홍도의 작품 7점 ▲공원춘효도 ▲사슴과 동자 ▲화조도 ▲임수간운도 ▲대관령 ▲신광사 가는길 ▲여동빈도 등을 비롯해, 그의 아들 김양기, 스승 강세황, 심사정, 최북, 허필 등의 고미술품 총 23점을 보유하게 됐다.

 

공원춘효도를 비롯한 고미술품은 향후 시민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 상설전시회 등을 통해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단원 김홍도의 작품 중 유일하게 과거시험장을 주제로 한 공원춘효도(貢院春曉圖·봄날 새벽의 과거시험장) 상단에는 스승 강세황의 평이 담겨 있는 등 조선후기 혼잡한 과거장의 모습을 보여주는 유일한 시각적 역사자료로 높은 가치를 가진 것으로 평가받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