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인천시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개천절 집회 운행 거부 결정"

가 -가 +

암병진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16:40]

 

인천광역시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이임혁)이 다음 달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관내 전세버스 운행 거부한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임원 회의를 통해 10월 3일 개천절 서울 집회 등 전세버스 임차와 운행 문제를 협의한 후 운송 차량 임대(대절)거부를 결정했다.

 

앞서 지난달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 당시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시민 일부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으며 광화문 집회 여파로 확진된 환자 숫자는 19일 기준, 전국 613명에 달한다.

 

그러던 중 일부 단체들을 중심으로 다음 달 개천절, 한글날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 신고가 이어질 예정이자 인천광역시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운행 거부라는 결정을 내린것

 

인천광역시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임혁 이사장은 "조합과 관내 업체들은 코로나19 조기 종식이 곧 경영난 타개의 근본 해결책이라는 공동의식을 갖고 있다"며 "방역 당국의 시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관내 전세버스 업계는 개천절 집회 운행 거부와 더불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조합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올해 성수기 운행을 전혀 못하게 되면서 실질 운행률이 예년 대비 10%정도에 그치는 등 영세 업체들은 고사위기에 빠진 상황임에도 힘든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조합은 사실상 고사 상태에 놓인 업계 희생을 위한 정부 및 지자체 지원도 강력하게 요청할 방침이다.

 

조합측은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더라도 이미 누적된 피해로 업체들은 버티는 것 조차 힘겨운 상황"이라며 '전체 전세버스 차령 연장', '영상기록 장치 장착 비용',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등의 지원을 호소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