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재명 “무에서 유를 창조한 적폐검찰의 한바탕 쇼”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0/10/24 [08:52]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에 대해 무죄가 확정되었다.

 

23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이 지사의 수원고법 파기환송심 무죄 선고에 대해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해 재상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이 지사에 대한 무죄가 최종 확정된 것. 이는 지난 2018년 6월 10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등으로 고발당한 지 867일 만이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무리하게 기소한 검찰을 강하게 비판하는 한편 잘 사는 공정세상을 우리 손으로 만들어 가자면서 미래를 말했다.

 

▲ 함박눈을 맞으며 이재명 지사의 검찰출석을 응원하는 지지자들.    ©신문고뉴스

 

국민의힘과 악성언론이 불법강제 입원 가짜뉴스 만들어

 

이재명 지사는 이날 ‘무(말하지 않음)에서 유(거짓말)를 창조한 적폐검찰의 한바탕 쇼’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아픈 형님을 법에 따라 강제진단하다 중단했는데, 국민의힘과 악성언론이 ‘멀쩡한 형님을 정신병원에 불법강제 입원시키려 했다’는 가짜뉴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환은 토론회에서 ‘불법을 저질렀냐’는 뜻으로(김영환도 인정) ‘보건소장을 통해 형님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했죠’라고 물어, 저는 ‘그런 사실 없다’고 한 후 적법한 강제진단 시도였음을 사실대로 설명했을 뿐 어떤 허위진술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검찰은 대대적 마녀사냥으로 여론재판을 유도하면서 수많은 무죄증거를 숨긴 채, ‘멀쩡한 형님을 불법강제입원시키려 했으면서 이를 부정했다’고 기소했고, 전과 및 대장동개발 관련 허위사실공표도 덤으로 기소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그러나 검사가 숨긴 정신질환과 폭력 관련 증거들을 찾아내졌고 당연한 법리에 따라 1심은 전부 무죄를 선고했다”면서 “정신질환과 적법한 공무임을 부정할 길이 없자 검사는 적법한 강제진단도 ‘강제입원절차의 일부’라며 이를 부인하는 것도 허위사실공표’라는 해괴한 주장을 시작했고, 수원고법은 직권남용은 무죄라면서도 ‘절차개시를 보건소에 지시한 사실’을 숨겼으니 ‘지시와 무관하다는 거짓말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유죄를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 구절에 나올법한 ‘말하지 않음으로서 거짓말을 하였다’는기소판결로 무에서 유가 창조되는 순간이었다”면서 “다행히 대법원이 ‘입원시키려 했지요’라는 질문은 ‘불법을 시도했지요’라는 취지로도 해석되니 이를 부인한 건 거짓말일 수 없고, 적법한 진단절차를 진행했다는 전체 발언에 어떤 거짓말도 없으며, 공표의무 없는 ‘지시사실’을 묵비한 건 허위사실공표일 수 없다고 판결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빈민소년노동자출신으로 온갖 풍파를 넘어왔지만, 지금처럼 잔인하고 가혹한 위기나 고통은 처음이었다”면서 “고발 867일 만에 무죄확정 보도를 접하니 만감 교차라는 말이 실감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재판과정을 이 같이 술회한 후 재판 과정을 함께 해준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즉 “8개의 계절이 오가는 동안 분당경찰서부터 검찰청, 법원, 전국, 해외에서 집회, 시위, 농성, 탄원, 서명운동과 온오프라인 각종 홍보까지 지난한 투쟁에 함께해주신 동지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에게도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즉 “정신질환을 악용한 추한 정치와 자식 간 골육상쟁을 고통속에서 지켜보다 한을 안으신채 먼 길 떠나신 어머니, 죄송합니다”면서 “치료도 못 받은 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 세상을 떠나신 형님, 까막눈이라는 모욕에 주눅 들어 검경수사에 시달리던 형제자매들께도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무죄를 뻔히 알면서도 무죄증거를 감추고 허위기소로 한 삶을 끝장내려던 적폐검찰의 잔인함이 놀랍다”면서 “가짜뉴스 뿌리며 마녀사냥에 집중하던 언론과 검찰의 그 잔인함과 한마디 사과조차 없는 뻔뻔함이 또 놀랍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이 같이 지적한 후 허탈함을 말하면서도 내일을 향해 나가는 희망을 그렸다.

 

즉 “사필귀정을 믿었고 적폐검찰과 적폐언론의 한바탕 쇼는 끝났지만, 이 당연한 결론에 이르는데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 고통이 소진되었다”면서 “기쁘기보다 오히려 허탈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강철은 때릴수록 강해지고, 산은 높을수록 오를 가치가 크다. 지치지 말고 장벽을 넘으며 모두 함께 잘 사는 공정세상을 우리 손으로 만들어갑시다”라고 따듯한 말을 건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