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장성군 숲가꾸기 사업 ...“숲을 건강하게, 군민은 따스하게”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09:30]

장성군이 숲 가꾸기 사업에서 발생한 목재 부산물을 땔감으로 만들어, 생활이 어려운 지역주민에게 전달하고 있어 화제다.

숲 가꾸기 사업은 불필요한 나무를 솎아내어 건강한 숲을 만드는 사업으로 공익적 가치가 높아 주민들의 호응이 높다.

사업 추진을 위해 장성군은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 숲 가꾸기 산림자원조사단 등 16명을 채용했다.

이어서 군은 올해, 임야 1940ha에서 숲 가꾸기 사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잘라낸 나뭇가지 등 200톤 분량의 목재 부산물이 나왔다.

군은 이를 폐기 처분하지 않고 땔감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적당한 크기로 잘랐다.

이렇게 만들어진 땔감은 거동이 불편한 독거 노인, 장애인 등 취약 가구에 직접 전달된다.

군 관계자는 “숲 가꾸기 사업 추진 중 발생한 부산물을 어렵고 소외된 이웃에게 땔감으로 제공할 수 있어 의미가 깊다”며 “27일까지 총 100가구의 이웃에게 땔감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