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시장 출마 선언 “여성가산점 필요 없어”

가 -가 +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20/12/01 [15:14]

내년 4월로 예정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는 공식 선언이 나왔다. 국민의힘 소속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바로 그 당사자다. 조 구청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하겠다”고 밝히고, 이를 언론에도 알렸다.

 

이날 조 구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을 잇달아 찾아뵙고 출마 신고를 했다”며 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찍은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리고는 “김종인 위원장께서는 ‘문재인 정부를 비판할 것도 없이 시민의 마음을 우리 편으로 만들어야 한다. 시민에게 문제 해결의 청사진을 보이라’고 당부했다”며 “청년에게 미래를 주는 희망 시장, 시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플러스 시장이 되도록 한걸음씩 걸어가겠다”는 공약도 내 놓았다.

 

그러면서 조 구청장은 당내 경선 과정에서 여성가산점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말해 우대 가산점 없이 평등하게 경선을 치러도 자신이 있다는 뜻을 피력했다.

 

그는 이에 대해 “서울시장 선거는 너무나 중요하고, 천만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서울시장 자리는 여성, 남성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여성가산점에 대해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는 필요 없다는 점을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젠더 문제에 누구보다 앞장서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시와 서초구에서 경력단절 여성들의 재취업을 위한 나비코치 아카데미, 더 나아가 주식회사 형태로 발전시킨 여성일자리 주식회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부동산 문제, 세금 문제는 물론 서울시의 비전에 대해 차근차근 밝히겠다”고 말해 그동안 서울시장 준비를 차곡차곡 해왔음도 내비쳤다.

 

한편 현재 야권에서는 서울시장 후보로 여성인 나경원 전 의원이 거론되고 있으며, 보수진영 팬덤에서 바라고 있는 안철수 유승민 전 의원 등은 서울시장이 아니라 대권에 직접 도전할 것으로 밝혀 아직 뚜렷한 남성후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따라서 이대로라면 조은희 구청장과 나경원 전 의원 등 여성후보로만 경선이 이뤄질 수도 있어 주목된다.

 

아래는 이날 조 구청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저는 오늘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는 것을 공식화했습니다. 

 

제일 먼저 당의 어른이신 김종인비대위원장님께 보고드렸습니다.  오늘 오전 김위원장님과 주호영 원내대표님  정양석 사무총장님을 잇달아 공식적으로 찾아뵙고 출마신고를 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께서는  "열심히 하라"는 말씀과 함께 "문재인 정부를 비판할 것도 없이 시민의 마음을 우리편으로 만들어야한다"고 당부하셨습니다. "서울시민에게는 저 사람이 과연 잘할 수 있느냐가 판단기준이 될 것"이라며 "시민에게 문제해결의 청사진을 보이라"고 주문하셨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님은 "서울시 부시장,서초구청장으로서의 성공한 경험을 서울시민에게 잘 알리면 좋을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해주셨습니다. 

 

저는 여성가산점에 대해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는 필요없다는 점을 말씀드렸습니다.

 

서울시장 선거는 너무나 중요하고 천만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서울시장 자리는 여성, 남성이 중요한게 아니라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믿습니다. 저는 그동안 젠더 문제에 누구보다 앞장서 왔습니다.

 

또 서울시와 서초구에서 경력단절 여성들의 재취업을 위한 나비코치 아카데미, 더나아가 주식회사 형태로 발전시킨 여성일자리 주식회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보육정책의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공유어린이집도 운영중입니다.

 

앞으로 부동산 문제, 세금문제는 물론 제가 꿈꾸는 서울시의 비전에 대해 차근차근 밝히겠습니다.  청년에게 미래를 주는 희망시장 시민의 삶을 풍요롭게하는 플러스 시장이 되도록 한걸음씩  걸어가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