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청와대, 12.4 개각 논평...“김현미 장관 교체, 문책 아니다”

가 -가 +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16:09]

청와대가 4일 단행한 부분개각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포함된데 대해 “문책 경질이 아니다. 김 장관은 맡은 바 소임을 다했다”고 이례적으로 밝혀, 이번 개각이 국토부 장관 교체에 방점이 있는 것은 아니다는 뜻을 전했다.

 

▲ 청와대 전경     © 임두만

 

이날 개각 발표 후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현미 장관 교체에 대한 질문을 받고 "(김 장관은)그동안 성과를 많이 냈다. 맡은 바 소임을 다했다"며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이어 이 관계자는 "다만 새로운 정책 변화에 대한 수요도 있는 상황으로써 변화된 환경에 맞춰 좀 더 현장감 있는 정책을 펴나가기 위한 것"이라며 "좀 더 현장감 있고, 실제 현장에서 주택공급을 해보고 건설해온 분이 체감형의 정책들을 추진해나가면서, 달라진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교체한 것과 관련 "장관이 바뀌었다고 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 혼선이나 공백, 차질 우려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그동안 본인의 사퇴설, 사퇴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등으로 주목을 받는 홍남기 걍제부총리, 외교난맥으로 그동안 비판을 받아 온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과 극한 갈등을 빚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일각에서는 교체설이 나오기도 했지만 이들은 개각대상에서 빠졌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에서는 당장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날 개각 발표 후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번 개각에서 빠진 것은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오기 개각'이자 국정 쇄신 요구를 못 듣는 '사오정 개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문재인 정권 4년 가까이 엉망이 된 국정을 고칠 의지는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며 "희망 없는 개각을 보며 국민은 이제 정부·여당에 대한 희망을 접었다"며 '고칠 개(改)'가 아닌 '분개할 개(慨)를 쓴 "개각(慨閣)"이라고 혹평한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