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부, 26일부터 요양시설 65세 미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15 [16:21]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65세 미만 요양시설 종사자 및 입소자 등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사용되는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대상은 27만여 명이다. 

 

이는 당초 계획에서 50만 명이 제외된 것으로서 정부는 이들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접종은 효능 논란이 있어 당분간 접종하지 않기로 했다.

 

▲ 깅강립 식약처장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국내 생산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을 맡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같은 '코로나19 2~3월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정 청장은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고령자가 아닌 만 65세 미만의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면서 이 같은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결정에 대해 "고령층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문제는 접종 유효성과 관련한 임상정보를 3월 말에 추가로 확인한 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확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이 백신이 국제적으로 고령층 접종 효과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우리 정부도 이런 논란을 의식, 이 백신에 대한임상 정보를 추가로 확인해 신뢰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하지만 이런 결정은 애초 정부의 예방접종 계획이 처음부터 흔들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때문에 요양시설 입소자는 물론 고령층 '고위험군' 접종 전략이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는 눈이 많다.

 

즉 우리 정부가 확보한 백신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천만 명 분으로서 이 백신을 고령층에게 접종하지 못할 경우 '11월 집단면역' 형성 계획 자체가 일부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추진단은 "접종 목표를 달성하려면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데,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며 "미국 임상시험 결과와 영국 등 기 접종 국가의 효과 정보 등을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에서 가정 먼저 사용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럽 의약품청(EMA)과 영국 등 50개 국가에서 조건부 허가 또는 긴급 사용승인을 받은 제품이다. 그리고 이 백신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주문생산 방식으로 생산되고 있다. 하지만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는 65세 미만에 대해서만 접종을 권고하고 있고 스위스와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은 승인 자체를 보류했다.

 

이는 이 백신이 이들 연령층에 대한 예방효과 수치가 낮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에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허가할 당시 '사용상의 주의사항'에 '65세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기재하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추진단은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중증질환 및 사망 예방효과를 확인했다"면서 이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