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영등포경찰서는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 해야”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03:03]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편집  추광규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취재 업무 방해사건 등과 관련한 경찰의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 등의 단체들이 3일 오후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1월 20일 발생한 회원사 기자의 취재업무방해 강제추행 폭행을 가하고 2차 가해까지 야기하고 있는 국민의힘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규탄하면서다.

 

 

국민의힘과 주호영은 국민앞에 고개숙여 공개 사과해야

 

인터넷매체 뉴스프리존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기습추행을 당했다는 A기자를 대신해 주 의원 및 당직자의 취재방해·폭행·강제추행 혐의를 규탄하고 경찰에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은 3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인터넷언론인연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개혁국민운동본부 등과 함께 주 원내대표 및 당직자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뉴스프리존에 따르면 A 기자는 1월 20일 국민의 힘 당사 입구 엘리베이터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탈원전 정책이 고발 사안인가’ 질문하고 엘리베이터에 동승하려던 중 주 원내대표와 당직자들에게 취재업무방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원치않은 신체접촉도 이뤄졌다고 했다.

 

뉴스프리존은 ‘상대가 공당의 대표라서 싸우기 어렵고 부담이 크다고 해서 덮고 갈 수 있겠나’, ‘그날부터 엘리베이터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는 A 기자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A 기자는 주호영 의원의 사과를 바랬지만 고소 으름장을 놓고 사건을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사회적 약자로서 이 사건을 기자회견을 통해 알리려는 것 뿐’이라고 전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김철관 회장은 기성언론들이 사건에 관심을 보이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오랫동안 언론운동을 했으나 이런 황당한 사건은 처음”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웅 변호사는 기성언론 취재 시에도 이 사건처럼 ‘명예훼손’을 할 것이냐 반문하고 “강제추행이 아니라고 대응하면 될 것을 피해자를 고소했다”고 비판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은 “고압적 태도, 기습추행 등에 대한 용서를 구해도 모자를 판에 피해자를 고소했다”면서 “범죄를 저지른 자가 정치공작에 말려든 것처럼 고소하고 큰소리를 친다”고 강도 높게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민의힘과 주호영 의원은 취재 기자에 대한 취재방해와 폭력, 강제추행 혐의에 대하여 피해 기자와 일선 기자,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하라 △국민의힘 김종인 대표는 주호영 의원과 당직자들에 의해 발생한 취재 기자의 폭력 행사에 대해 엄정한 진상 조사를 실시하고 문책하라 △경찰은 주호영 의원 등에 대한 고소 사건에 대해 신속, 엄정 수사로 진상을 규명하고 가해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