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석열 검찰총장 "검찰에서 내 역할은 여기까지" 사퇴 발표

가 -가 +

이명수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4:29]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총장직 사퇴를 발표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청사에서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히며 총장직 사퇴를 표명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재진을 뚫고 대검청사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 이명수 기자

 

이날 윤 총장은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합니다"라는 입장문을 통해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한 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선언, 추후 정치에 투신할 뜻을 시사했다.

 

나아가 이날 윤 총장은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면서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여 지지자들에게 지지릃 호소했다.

 

한편 이날 윤 총장의 사퇴 선언에 정부여당은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표정이다. 특히 그동안 총장직 사퇴를 음양으로 표명해 온 친문그룹은 그의 사퇴를 반기는 분위기다.

 

반면 문재인 정부 임기 1년여를 남겨둔 상태에서 뚜렷한 대선후보가 없는 보수진영은 그를 유력한 보수진영의 대권후보로 보고 추후 그의 행보 및 지지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러나 윤 총장이 정치권에 투신 하더라도 추후 그의 행보가 밝은 것만은 아니다.

 

그는 일단 수사와 기소권이란 칼자루를 쥐고 있을 때 이명박 박근혜 전직 대통령은 물론 양승태 대법원장까지 구속하는 등 보수주류의 핵심들에겐 용납되기 어려운 일들을 한 전력이 있다.

 

따라서 일정부분 지지율에 보수층이 '차기 대안' 운운하지만 실제 대선가도에서 그가 자신의 적군들의 공격에 살아남을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즉 현재의 지지도는 순전히 '살아있는 권력인 문재인 정권과 맞선 검찰총장'이란 나타난 신기루일 수 있다는 말이므로 이 지지도가 신기루가 아니라 실제현상임을 그가 보여줘야 환다.

 

때문에 정치권과 평론가들 사이에서 윤 총장은 정주영 박찬종 이인제 정몽준 반기문 안철수에 비해서도 파괴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는 이들도 많다.

 

한편 이날 사퇴의사를 밝힌 윤 총장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사의를 받아들이는 대로 검찰을 떠날 것으로 보인디. 그리고 윤 총장 후임으로는 현재 이성윤 서울 중앙지검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