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소비자주권 "4.7 보궐선거 932억 혈세낭비, 귀책정당 책임져야"

선거비용보전금, 정당기탁금, 국고보조금 반납 포함, 보궐선거 원인제공자 및 정당에 책임 묻는 강력한 입법 필요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4:57]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포함한 4.7 보궐선거 비용만 932억 원을 넘겨 쓰지 않아도 될 이 같은 혈세를 낭비하게 한 정당들이 이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이하 소비자주권)>는 4일 "4·7재보궐선거는 총 21곳에서 치러진다"면서 "선거비용만 1,000억 원에 육박한다"고 밝히고 "부정부패·성범죄 등의 사유로 재보궐선거가 실시될 경우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이 마땅히 선거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4.7재보궐선거 실시 현황]

(2021.2.26. 현재 / 출처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

구분

선거구

전임자

정당

사유

시·도지사

보궐

서울특별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사망

보궐

부산광역시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사직

구·시·군의 장

울산광역시 남구

김진규

더불어민주당

당선무효

경상남도 의령군

이선두

미래통합당

당선무효

시·도의회의원

서울특별시 강북구제1선거구

김동식

더불어민주당

당선무효

보궐

경기도 구리시제1선거구

서형열

더불어민주당

사망

충청북도 보은군선거구

박재완

무소속

당선무효

보궐

전라남도 순천시제1선거구

김기태

더불어민주당

사망

보궐

전라남도 고흥군제2선거구

박금래

더불어민주당

사망

보궐

경상남도 의령군선거구

손호현

국민의힘

사직

경상남도 고성군제1선거구

이옥철

더불어민주당

당선무효

보궐

경상남도 함양군선거구

임재구

국민의힘

사망

구·시·군의회의원

보궐

서울특별시 영등포구바선거구

허홍석

더불어민주당

피선거권상실

보궐

서울특별시 송파구라선거구

김장환

더불어민주당

사망

보궐

울산광역시 울주군나선거구

박정옥

더불어민주당

사망

보궐

경기도 파주시가선거구

안소희

민중당

피선거권상실

충청남도 예산군라선거구

유영배

미래통합당

당선무효

보궐

전라북도 김제시나선거구

온주현

무소속

사직

보궐

전라남도 보성군다선거구

정광식

더불어민주당

피선거권상실

보궐

경상남도 함안군다선거구

김정선

국민의힘

피선거권상실

보궐

경상남도 의령군다선거구

손태영

국민의힘

사직

 

이날 <소비자주권>은 "선거비용을 국가가 부담하는 대통령선거·국회의원선거와 달리 지방선거는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한다"면서 "재정자립도가 낮은 자치단체라도 정당의 공천실패로 발생한 보궐선거에 막대한 혈세를 투입해야 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기득권 정당들에게 900억 원이 넘는 혈세가 국고보조금이라는 명목으로 지급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정당들은 공천에 따른 부패·비리, 무능 등에 대해 어떤 책임도 지지 않는다"면서 "이제 책임지지 않는 정치를 끝장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공천만 제대로 해도 지방자치는 발전할 수 있다"며 "보궐선거는 그 사유가 발생하게 한 정당에게 선거비용을 책임지게 하면 정당의 공천이 훨씬 정밀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주권>은 2월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4·7 재보궐선거에 필요한 예산’ 자료를 토대로 "재보궐선거 사유확정이 늦어진 광역의원·기초의원선거 각각 1곳을 제외한 19곳의 총 선거비용은 932억900만 원"이라며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만 824억3700만 원(88.4%)으로, 서울시가 570억 9900만 원, 부산시가 253억 3800만 원"이라고 밝혔다.

 

▲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싱징 깃발     

 

또한 <소비자주권>은 "이 가운데 전임자의 성추행과 선거법 위반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임자의 귀책으로 8곳의 보궐선거가 치러진다"면서 "이 비용만 858억7300만 원으로, 전체의 92.1%"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남 의령군의 경우, 군수·도의원·기초의원을 모두 뽑아야 할 상황에 직면했다"며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 소속 군수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의한 군수직 상실로 현직 의령지역 경남도의원이 국민의힘 의령군수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면서 사퇴했고, 광역의원 보궐선거에 국민의힘 소속 의령군의원이 출사표를 던지면서 기초의원까지 다시 뽑아야 한다"면서 국민의힘 귀책사유도 지적했다.

 

그리고는 "의령군민들은 도미노 재보궐선거를 부추기고 선거비용부담을 안긴 국민의힘의 사과와 선거비용 일체를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점도 주지시키고 있다.

 

그런 다음 "2020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게 지급된 국고보조금은 690억 원 정도"라고 밝히고 "21대 국회의원 선거 후 선거에 참여한 정당과 후보자에게 선거비용 보전액과 국가부담금액 등으로 총 897억원이 지급됐다"면서 "2020년에만 1800억 원이 넘는 국민의 세금이 지급됐다"고 밝혔다.

 

2020년도 주요 정당별 국고보조금 지급액

(단위 : 백만원 / 출처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지급총액

더불어

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국민의당

열린

민주당

민생당

지급액

90,718

32,706

36,114

5,679

1,016

967

11,749

100.0%

36.1%

39.8%

6.3%

1.1%

1.1%

13.0%

1/4

분기

11,015

3,675

4,784

630

 

 

1,693

2/4

분기

11,515

3,796

4,462

737

308

293

1,626

3/4

분기

11,504

5,250

4,594

764

338

321

219

4/4

분기

11,515

5,243

4,600

764

339

321

230

21대 선거

보조금

44,072

14,487

17,672

2,783

30

30

7,979

여성추천

보조금

842

 

 

 

 

 

 

장애인추천

보조금

252

252

 

 

 

 

 

※ 이외 2020년 국고보조금을 수령한 정당은 기본소득당시대전환국가혁명당진보당우리공화당친박신당자유한국21 .

 

그러면서 "정당의 귀책사유로 치러지는 선거에 왜 또다시 시민들의 혈세를 투입해야 하는가?"라고 묻고는 "공직선거법상 귀책사유 정당에게 재보궐선거비용을 부담하게 하거나, 구상권을 청구할 수 없다는 이유로 면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한 당헌 96조2항까지 바꿔가며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뛰어들었다"면서 "국민과의 약속도 지키지 않고, 기득권 유지에 혈안이 된 더불어민주당의 모습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한편 이번 보궐선거 당선자의 임기는 2022년 6월 30일까지 1년 2개월에 불과하다.

 

이에 <소비자주권>은 "고작 14개월을 위해 932억 원의 세금을 투입한다는 것은 혈세낭비"라며 "국회는 보궐선거 원인제공자 및 정당에게 책임을 묻는 입법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