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성수 제3지구’ 조합설립동의서 징구 용역 허위 청구 의혹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09:49]

▲ 서울 개포동의 한 재건축 단지 자료사진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편집   추광규 기자]  

 

서울 성동구 성수전략정비구역 제3지구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이하 성수3지구)과 관련 ‘조합설립 동의서 징구 용역’수행 과정에서 허위로 용역비가 지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성수3지구 조합원 A씨 등은 남양주경찰서에 정비업체 M사와 성수3지구 조합장 P씨, 덕소 D재개발 조합 임원 C씨 등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가 있다며 진정서를 접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다.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가 입수한 해당 진정서에 따르면 진정인이 제기하고 있는 의혹은 여러 가지다. 그 중 한 가지가 M정비업체가 2017년 6월경 성수3지구 추진위와 ‘조합설립동의서 징구청구 용역’을 계약한 후 덕소 D재개발 조합 임원 C씨에게 입금한 내용이다. 

 

진정인 A씨는 해당 진정서를 통해 “(M정비업체의) 최종 용역비 311,315,633원 중 284,472,638원(91%)이 인건비에 해당하고 입금증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바, 조합설립동의서 징구 활동한 다른 사람과 달리 수차례 500만원씩 지급한 사례가 있고, C씨는 2018년 4회에 걸쳐 2천만 원을 지급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C씨는 덕소 D재개발 비대위 사무실에서 사무를 보던 자로 동의서 징구 활동을 하는 것은 본 사람이 없어 2천만 원은 근거 없이 지불된 것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이는 M정비업체 대표가 성수3지구와 상관없는 자에게 사전에 성수3지구 조합원 재산으로 금전을 지원하고 차후 덕소 D재개발 정비업체로 선정되기 위함 이였음으로 업무상 배임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진정인은 이 같이 주장 한 후 “덕소 D재개발은 지난해 총회를 통해 정비업체로 M사를 선정하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D재개발 조합 임원 C씨는 성수3지구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정비업체 M사로부터 ▲2018년 2월 13일 ▲2018년 7월 5일 ▲2018년 8월 3일 ▲2018년 11월 1일 등 총 4회에 걸쳐 각각 국민은행 계좌로 4,835,000원을 입금 받았다.

 

 2018년 2월 13일 입출금 거래내역  


이 같은 주장에 대해 피진정인으로 적시된 사람들은 사실관계를 부인했다.

 

성수 3지구 P조합장은 7일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와 전화 취재에서 “내용을 모른다”면서 “그런 일 없다”고 말했다. 

 

덕소 D재개발 조합 임원 C씨는 “개인적인 일에 누가 진정서를 냈다는 것이냐”라고 말하면서 “개인적인 일을 갖고 이렇게 인터뷰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 인터넷언론인연대인지 뭔지 명훼 고소장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M정비업체 대표는 7일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가 전화 하자 “회의 중”이라는 말만 남기고 전화를 끊은 후에는 더 이상 답을 해오지 않았다. 또 다른 전화번호로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이제는 받지도 않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