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원순 끌어내기 위해 지하철 사고 확대보도"

가 -가 +

이계덕
기사입력 2014/05/16 [15:49]

[신문고뉴스] 이계덕 기자 = KBS 노조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매우 민감한 파장을 낳을 수 있는 서울 지하철 사고를 '키워서 보도하라'는 지시가 윗선에서 내려졌다"며 "실제로 관련 뉴스가 확대 재생산돼 연일 톱뉴스로 보도됐다"고 말했다.
 
KBS 노조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사고가 발생한 2일부터 9일까지 KBS 1TV '9시뉴스' 목록을 공개하며 "2일에는 톱뉴스로 연달아 7꼭지, 다음날에는 6꼭지를 보도해 세월호 관련 보도는 9시 20분대로 밀려났다"며 "지하철 관련 보도는 이후에도 계속됐고, 5일, 6일, 8일엔 1꼭지였던 기사가 9일에는 다시 4꼭지로 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도본부 국장, 주간급 이상 복수의 관계자로부터 '윗선의 개입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박원순 시장이 시민들에게 공식사과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한 내용은 단 한 줄도 보도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KBS노조는 "민감한 시기에 터진 서울 지하철 사고는 새누리당에는 호재, 박원순 시장에게는 큰 악재가 됐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며 "KBS뉴스가 보인 행태는 지하철 사고 관련 보도를 어떻게든 여권에게 유리하도록 보도하려한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KBS측은 "당시 세월호 침몰사고 여파로 안전문제에 대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극심한 상태에서 ‘시민의 발’인 지하철 차량의 추돌사고로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상황이었다"며 "특히 해당 지하철 사고는 세월호 사고에서 드러난 초기 대피 방송 부실과 안전시스템 문제 등이 초기부터 유사했다는 점에서 외부 언론들도 중점적으로 다룬 뉴스였다"고 해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