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전국 최초 초콜릿 테마 ‘땅끝 초콜릿 마을’ 조성
해남읍 원도심에 초콜릿 체험과 문화가 있는 테마특화거리 조성 수제초콜릿 개발⁃판매
명현관 군수 “초콜릿 마을 관광과 연계 적극 추진 지역 관광명소로 자리매김 위해 최선”
이재상 호남본부장   |   2024-04-02

▲ 해남군 상권활성화팀이 지난달 2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협의회를 열고, ‘땅끝 초콜릿 마을’ 조성 사업에 대한 세부 시행 계획 등을 논의하고 있다  © 해남군

 

[신문고뉴스] 이재상 기자 =  해남군(군수 명현관)이 ‘땅끝 초콜릿 마을’을 지역 브랜드로, 해남읍  원도심에 초콜릿 마을을 조성하는 원도심 상권활성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땅끝 초콜릿 마을은 ‘연인들의 성지, 초콜릿 체험과 문화가 있는 곳, 땅끝 초콜릿 마을’을 핵심 테마로 해남읍 상권의 중심지인 읍내리·성내리 일원에 테마특화거리를 조성해 수제초콜릿 체험장과 판매장 등 거점 공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해남군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추진하는 상권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총 60억 원(국비 30억 원)을 투입, 해남매일시장을 비롯해 읍내리와 성내리 상점가를 대상으로 기존 상가들은 초콜릿 복합매장화를 추진하고 신규창업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업은 (재)해남문화재단에 신설된 상권활성화팀을 중심으로 민·관·상인·전문가로 구성된 상권활성화 협의회를 구성해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있다.

 

이에 해남군은 앞서 지난달 2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원도심 상권활성화 협의회를 개최하고, 해남군 땅끝 초콜릿 마을 조성 사업에 대한 세부 시행 계획 등을 논의한 바 있다.

 

특히 해남군은 이번 사업을 지역 특산물과 초콜릿을 결합해 해남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수제 초콜릿을 개발, 판매할 예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관광객 유입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해남군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초콜릿을 주제로 상권을 조성하여 특색있는 개별여행을 선호하는 2030 세대와 어린 자녀가 있는 3040 가족층을 겨냥해 직접 수제초콜릿을 체험하고, 구입할 수 있는 지역 고유의 로컬브랜드를 관광과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초콜릿 점포와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로컬크리에이터 육성과 상인 교육 등이 본격 시작된다. 또한 앞으로 5년간 초콜릿 관련 공동브랜드 및 스토리텔링 개발과 특화상품 개발, 여행객 유입 기획 행사와 마케팅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명현관 군수는 “한반도의 시작인 땅끝해남의 이미지를 담아 ‘초콜릿 마을’이라는 지역브랜드 전략으로 상권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초콜릿 마을이 상권 활성화를 이끌어내는 것은 물론 지역의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