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우 후보 “폭로, 고발, 협박 횡행한 구태정치 후보들은 자격미달”
이재상 기자   |   2024-04-03

▲ 장성 지역에 설치된 선거 현수막 앞에서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는 김선우 후보 

 

4.10 총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후보자간의 상호 비방과 고소 고발이 이어지는 등 이전투구 양상을 띄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22대 총선 담양함평영광장성 지역에서 현직 국회의원인 이개호 후보와 전직 군수였던 이석형 후보 간에 폭로, 고발, 협박 등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이 지역에 새미래 후보로 출마한 김선우 후보가 두 후보에 대해 “폭로, 고발, 협박 횡행한 구태정치 후보들은 자격미달”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호남정치가 실종한 단적인 사례"라고 지적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야할 후보들끼리 볼썽사나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어서 지역 유권자들에게 제가 다 부끄러울 지경”이라고 평가했다.

 

계속해서 "품격 있는 정치, 상생하고 협력하는 정치를 말씀하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철학을 버린 것이고, 공정과 정의, 상식을 의미하는 호남정치를 버린 것이다.”라고 전하면서 “제가 출마 일성으로 호남정치가 사라졌다라고 하였는데 그 단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호남정치를 복원하고 품격 있는 정치를 살릴 수 있는 후보는 김선우가 유일하다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라고 주장을 하였다. 

 

한편 김선우 후보의 선거사무소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김선우 후보는 4월 1일부터 선거구 내에 위치한 경로당과 노인 관련 시설을 집중적으로 방문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서로 복마전을 벌이고 있는 두 후보에 대하여 지역 어르신들께서 짜증스러운 반응을 많이 보이고 있으시다. 지역을 위해 경쟁하고 정책대결을 해야 하는데 대체 뭐하는 것이냐면서 구태정치가 따로 없다는 말씀을 하신다.”라고 지역 여론을 전했다.

 

이어 “그로 인해 김선우 후보에 대한 관심과 선호가 높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집중해서 만나는 일정 전략이 통하고 있다. 확실히 바닥민심이 달라지고 있으며 좋은 분위기로 이어질 것 같다.”라며 최근의 분위기를 알렸다.

 

계속해서 "김선우 후보는 1일 영광 지역, 2일 장성 지역에 이어 함평, 담양 지역까지 경로당 순회 인사 전략 계속. 조만간 집중 유세 한 번 더 계획"이라면서 "4월 1일에는 영광 지역, 2일에는 장성 지역에서 경로당 순회 인사에 집중한 김선우 후보는 이번 주 내로 함평, 담양 지역에 경로당 순회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수일 내로 장성, 함평 지역에서 집중유세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4월 3일 김선우 후보의 공개 일정은 함평 지역에 열리는 5일장에서 인사를 한 후에, 함평 지역 경로당을 대상으로 순회 인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