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대중 대통령 사저기념관’ 개관식 열고 일반인에 개방

문희상 전 국회의장, 이해찬·이낙연·정세균 전 총리, 통일부장관, 국회의원 등 참석

가 -가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21/06/14 [15:09]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14일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위치한 김대중 대통령 사저에서 사저 기념관 개관식을 가졌다.

 

이 날 개관식에는 이재준 고양시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 이해찬·이낙연·정세균 전 총리, 이인영 통일부장관, 설훈·이용우·홍정민 국회의원,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고 김홍일 전 국회의원 부인 윤혜라 여사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국회의원은 영상으로 축사를 대신했다.

 

1부 행사에서는 참석한 주요 내빈들과 제막식, 커팅식을 가진 후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을 함께 둘러봤다. 이들은 기념관 내 본채와 별채를 방문해 김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가구, 유품, 자료 등을 살펴봤다. 또한, 납치, 도청, 감시 등 군부독재정권의 핍박에서 벗어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추측되는 다락방, 지하밀실, 지하통로 등의 비밀공간을 관람하며 민주화투사로서의 김 전 대통령의 모습을 떠올리기도 했다.

 

고양아람누리 새라새 극장에서 열린 2부 행사에서 시는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 등 유품, 자료 등을 전달해준 측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이어 고양시립합창단의 공연, 그룹 환타의 타악 퍼포먼스, 시인 안희영의 시낭송 등이 진행됐다. 특히 김 전 대통령과 각별한 인연을 맺은 국악인 오정해가 ‘목포의 눈물’ 을 열창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70~80년대 독재와 어둠의 시대에 우리 모두의 희망과 버팀목이 되셨던 고 김대중 대통령님은 자신의 모든 삶을 평화, 민주주의 인권의 가치를 증명하는 데 사용하셨다”며 “그러한 소중한 가치들을 우리 후배 세대들과 공감하고 나눌 수 있도록 접경지역 중 유일한 특례시이자 대도시인 고양시가 사저 기념관을 통해 기록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은 오는 15일부터 관람할 수 있으며, 고양시 홈페이지 내 별도의 예약창구를 통해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하루 3회 90분간 관람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관람객을 회차당 8인 이하로 제한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하며, 관람자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