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7.26∼8.8까지 2주 연장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1/07/24 [00:12]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코로나19 4차유행이 지속되면서 18일 째 네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유행 중가세가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가 이 유행 증가세를 반전시키기 위해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7월 26을부터 8월 8일 까지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 영상으로 열린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전해철 행안부 장관     ©행안부 재공

 

23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 국무총리 김부겸)는 오늘 전해철 2차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 이 같이 결정했다.

 

우선 이날 회의는 수도권 전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연장하여 7월 26일(월) 0시부터 8월 8일(일) 24시까지 2주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현재 감염양상과 방역여건을 고려하였을 때 수도권 유행 확산 속도는 줄어들고 있으나, 여전히 하루 천명 내외로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감소세로 반전되었다고 평가하기도 어려운 상황으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체계를 유지하며, 유행상황의 관찰이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또 일상 곳곳에서 소규모 접촉 감염이 일어나고 있어, 유행 차단을 위해 4단계 취지와 맞지 않는 위험도가 높은 집합적 시설·행사 등에 대한 방역을 강화한다는 점도 결정했다.

 

이에 대해 방역 당국은 "이번 4단계 조치를 통해 유행 증가세를 감소세로 반전시키고, 수도권 일 평균 환자를 3단계 기준(500~1,000명 미만) 이내로 안정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국은 2주 뒤에도 목표 달성이 어려운 경우 위험시설 집합금지, 운영시간 제한 강화 등 강력한 거리두기 강화방안을 검토할 계획임도 아울러 밝혔다.

 

또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와 함께 방역 강화방안에 대해 휴가연기 권고, 스포츠 경기 사적모임 예외인정 제외, 실외체육시설도 샤워실 운영 금지, 다수 인원 집합 공무, 기업활동도 숙박 동반 행사 금지. 백화점 등 대형유통매장의 출입명부 관리(안심콜·QR코드) 의무화 적용을 적극 검토, 전시회·박람회 등 상주인력은 PCR 검사 후 음성확인자만 출입. 인원은 2명 이내 제한 등 제반 조치가 시행된다.

 

다만, 수도권 4단계 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끼치는 결혼식, 장례식에 대한 참석 제한에 대해서는 결혼식·장례식의 경우 현재는 친족만 허용(최대 49명까지)하고 있으나, 국민의 일상생활의 불편 등을 고려하여 친족과 관계없이 최대 49명까지 허용된다.

 

정부는 이날 지자체 의견수렴 결과, 수도권 지자체 모두 현재 4단계 조치의 연장 필요성에 공감하며, 추가적인 방역조치 강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이 같은 발표가 나온 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계속되고 있으며, 비수도권 역시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높고 거센 감염확산 추세를 꺾기 위해 정부는 수도권 지역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와 18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2주간 연장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